컨텐츠 바로가기

연준 FOMC회의·테슬라 실적발표…미국주식 '저점매수' 언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두고 뉴욕증시 투자자들은 기술주 저점 매수 타이밍을 저울질하는 분위기다. 연준이 올해 평균 4번, 많게는 7번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앞선 예상이 이른바 패닉셀을 유도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연준이 예상보다 덜 매파적인 기조를 보일 수 있다는 점, 그리고 테슬라를 비롯한 대형 기술주 호실적 발표가 저점 매수세를 끌어들일 것이라는 기대감도 감돈다.

오는 26일(이하 현지시간) 테슬라는 '2021년 4분기(10~12월)·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투자자들은 기업 실적과 더불어 새 제품 정보가 추가로 나올 지 여부에 주목하는 모양새다.

우선 테슬라 실적의 경우 월가 전문가들은 사상 최대 실적 행진을 예상하고 있다. 전문가들이 내놓은 4분기 매출 예상치 평균은 약 166억 달러(약 19조 8400억원)이고 주당 순이익은 2.30달러다. 직전 분기(매출 139억 달러·주당 순이익 1.86달러)에 비해 높은 수치다.

사이버트럭과 세미트럭, 로드스터 출시 등 신제품에 대한 추가 정보도 투자 관심사다. 지난 해 11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다음 실적 발표 때 제품 로드맵 업데이트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밖에 테슬라가 독일 베를린과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각각 짓는 새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을 언제 시작할 지를 비롯해 배터리 개발, 자율주행차, 친환경 에너지(태양전지 패널과 에너지 저장)와 관련한 사항도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만한 대목이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 일각에서는 FOMC 발표를 전후해 대형 기술 기업들이 호실적을 내놓고 있다는 점에서 저점 매수세를 기대할 만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월가 공포지수'로 통하는 VIX지수가 하루 만에 4.21% 급등해 30선을 넘기고 '기술주 위주' 나스닥종합주가지수가 2.28% 하락해 연일 낙폭을 키운 25일,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도 2.66% 떨어졌지만 회사가 호실적을 발표한 후 시간 외 거래에서는 오히려 주가가 1.22% 올라섰다.

증권 전문 매체 배런스는 앞서 24일에 저점 매수세가 유입됐다면서 FOMC 이후 추가 유입 가능성을 점쳤다. 일례로 지난 24일 뉴욕증시에서는 나스닥 100지수를 1배로 추종하는 '인베스코 QQQ 트러스트 시리즈1' 상장지수펀드(ETF)에 하루 만에 약 680억달러가 유입돼 2015년 이후 하루 단위 기준 최고 매수세를 기록했다. 나스닥 100지수는 나스닥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기술 우량주 100개 기업 주가를 집계한 지표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