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짜 순수해" 김민희, 여배우 역으로 컴백..♥홍상수 시선에 담긴 그녀('소설가의 영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나영 기자] 배우 김민희가 돌아온다. 역시 홍상수 감독의 영화로.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27번째 작품인 '소설가의 영화'가 오는 2월 10일 열리는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된 가운데 영화제 측은 26일(한국시간) 공식 SNS 등을 통해 이 영화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는 소설가 ‘준희’ 역을 맡은 배우 이혜영이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찾아가고, 혼자 타워를 오르고, 영화감독 부부를 만나고, 공원을 산책하다 여배우 ‘길수’ 역의 김민희를 만나게 돼 '당신과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하는 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단발머리를 한 이혜영의 새로운 변신과 김민희의 반가운 모습을 볼 수 있다. 역시나 홍상수 감독의 작품에서 빠질 수 없는 술자리 장면. 김민희는 막걸리를 마시며 “너무 좋다”, “사람이 이렇게 술도 좀 먹고 살아야지 그죠?”라며 자연스러운 연기를 한다.

술에 취해 잠든 김민희를 보고 앞에 앉아있던 기주봉이 순수해보인다라고 하자, 김민희의 옆에 앉아있는 배우가 "맞아요 진짜 순수하세요"라며 웃어보인다. 기주봉은 "잘 됐내요"라고 이야기한다. 홍상수 감독의 연인이자 배우인 김민희를 바라보는 시선으로도 보인다.

OSEN

앞서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카를로 샤트리안(Carlo Umberto CHATRIAN)은 "베를린 국제영화제가 사랑하는 감독들 중 한 분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그는 현대 영화에서 가장 일관되고 혁신적인 스토리텔러 중 한 분 입니다. 홍상수 감독의 새 장편 영화인 '소설가의 영화'는 다시 한번 서울 외곽에서 촬영되었고, 그의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배우들과 함께, 김민희 배우도 다시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소설가의 영화'는 우연한 만남의 아름다움을 찬미하면서, 정직하지 않은 영화 세계에서의 진실함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혜영, 김민희 외 서영화, 권해효, 조윤희, 기주봉, 박미소, 하성국 등이 주연배우로 출연한다. 올해 상반기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nyc@osen.co.kr

[사진] '소설가의 영화' 예고편 영상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