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보건당국 “오미크론, 델타 등 다른 변이보다 증상 경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DC, 한달 데이터 확인…“남아공·영국 등의 데이터 분석과 일치”

“중환자실 입원율, 작년 겨울보다 29%·델타 유행 때보다 26%↓”

“증상 경미, 백신 접종 범위 확대·부스터샷·면역보호 등이 배경”

세계일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 오미크론.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로 입원한 환자가 델타 등 다른 변이보다 낮아 증상이 경미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이는 오미크론의 유행을 먼저 겪은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영국 등에서 시행된 데이터 분석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미크론 유행 기간 동안 중환자실(ICU)에 입원한 환자의 비율이 작년 겨울보다 29% 낮고, 델타 변이 유행 시기보다 26% 낮았다.

다만 CDC는 오미크론 유행기에 증상이 경미해진 배경에는 ▲백신 접종 범위 확대 ▲추가 접종 대상자의 부스터 샷 접종 ▲과거 감염으로부터의 면역 보호 등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이었던 작년 12월19일부터 올해 1월15일까지 확진자 1000명당 사망자 수는 9명이었다. 지난해 겨울 유행기에는 확진자 1000명당 사망자 수는 16명이었으며, 델타 변이 유행기에는 13명이었다.

CDC는 이번 연구 결과가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을 먼저 겪은 남아공과 영국 잉글랜드, 스코틀랜드에서 시행된 데이터 분석 결과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유행 기간 아동의 입원율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CDC는 아동이 성인에 비해 예방접종률이 낮은 것이 그 배경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에서는 아직 5세 미만의 아동은 백신을 맞을 수 없고, 5세 이상의 아동도 성인보다 백신 접종률이 떨어진다.

CDC의 이번 연구는 작년 12월1일부터 올해 1월15일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대규모 의료 데이터베이스와 3개의 감시시스템이 취득한 자료를 대상으로 했다.

연구 저자들은 다른 질병으로 입원한 환자들이 병원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감염 사례를 배제할 수 없었다는 점이 이번 연구의 한계라고 덧붙였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