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천 초성리 탄약고, 지하화 대신 이전 방안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원선 전철 연장에 따른 역세권 개발에 걸림돌로 꼽혀온 경기도 연천군 초성리 군 탄약고가 지하화 대신 전체를 이전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연천군은 "지자체가 562ASP 지하화 비용을 부담하고, 군 부지를 넘겨받는 사업이 어렵게 된 만큼 이전 용역을 발주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초성리는 탄약고 주변 237만 6천㎡가 제한보호구역으로 묶여 신·증축을 할 수 없는 곳으로 탄약고를 옮기지 않으면 개발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