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비리, 이 나라 얼씬도 못하게…난 한입으로 두말 안해"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아직 마음 못 정한 국민도…더 낮은 자세로"
"부모찬스 없는, 좋은 일자리 나라 만들 것"
"비과학적 방역 폐기, 자영업자 살리겠다"
김기현 "고발 7번 당해…尹 대통령이 사명"
권영세 "연휴를 끝으로 양강 위치 잡힐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로 열린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서진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저 윤석열, 거짓과 위선, 불공정과 반칙, 부정부패와 비리가 이 나라 어느 곳에라도 얼씬도 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진행된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랑스러운 원내외 당협위원장 여러분께서는 지난 5년간 온갖 고초를 겪으시면서도 이 당을 굳건히 지켜오셨다. 여당의 횡포와 불의에 맞서 용기 있게 싸워오셨다"며 "가시밭길을 마다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오신 여러분 덕분에 오늘 이 자리가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민주당 정권에 실망하신 국민께서 아직 마음을 정하고 계시지 못한 분들도 많이 있다. 그 분들은 저를 비롯한 우리가 더 많이 변하기를 기대하고 계신다"며 "우리가 한층 더 낮은 자세로 국민께 다가가고 국민의 삶을 살뜰히 챙기길 원하고 계신다. 그래야 하지 않겠나"라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지난 5년간 무너진 공정, 그리고 상식을 이 땅에 회복시키겠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더 잘 살고, 부모찬스 없는 나라 만들겠다. 기업에 더 많은 자유를 주고 일회용 단기 일자리가 아니라 지속 가능한 좋은 일자리가 많이 넘쳐나는 나라 꼭 만들겠다"라고 약속했다.

또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을 폐기하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겠다. 편가르기 부동산 정책이 아니라 각종 규제를 풀고, 국민이 원하는 곳에 원하는 주택을 충분히 공급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정직한 사람이다, 한 입으로 두말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전국 곳곳에 계신 국민들께 꼭 전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3월9일을 국민 승리의 날로 만들자"고 호소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제가 이재명 후보 공격하는 데 앞장서다보니까 벌써 제가 고발을 7번째 당했다. 계속 조사받으러 가야할 것 같은데, 제게는 자부심이 있다. 내가 어떻게 되는 건 중요치 않다"며 "나라를 살려야 하고, 반드시 국민의힘이 국민에 사랑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고, 윤석열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게 제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이라고 전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번 선거가 부침이 굉장히 많은 선거일 거라고 얘기했다. 이제 그 부침이 거의 끝나가고 있다. 구정 연휴를 끝으로 해서 어느 정도 양강 후보 위치가 잡힐 것 같은데, 구정까지 며칠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ks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