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송윤아, 백신 3차 접종 후 뇌출혈 매니저 도움 호소 "믿기지 않아"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우 송윤아/사진=채널A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송윤아가 백신 3차 접종 후 뇌출혈로 쓰러진 매니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배우 송윤아는 2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자기 너무 경황이 없어서 급히 올립니다. 제 매니저 현수 씨가 제주로 여행을 와서 이런 일이 생겼어요"라고 알렸다.

이어 "제주 첫여행이라고 너무 설레어 했고...서울 가기 전에 밥이라도 한끼 먹고 가라고 어제 저녁 저희 집에 다녀갔어요. 오랜만에 먹어보는 집밥이라며 얼마나 좋아했는지...현수 웃는 얼굴이 떠나질 않아요"라고 덧붙였다.

또한 송윤아는 "그리고 이런 소식을 접하게 됐어요. 부디 많은 분들이 봐주시고 도움 주시길 간절히 바랄게요. 믿기지도 않고....저는 뭘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네요"라고 마음 아파했다.

그러면서 송윤아는 매니저 누나가 쓴 글을 공유했다. 해당 글에는 "현수가 3차 접종 후 5일 만에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졌습니다..분명 3일 전까지 태어나서 처음으로 제주도에 간다고 신나했었는데..그곳에서 경련을 일으키고 쓰러져서..지금은 응급수술을 한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습니다.."고 적혀있다.

아울러 매니저 누나는 "경련 후 방치된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지금 상황이 많이 좋지 않다고..이곳에 이런 얘기를 남기는 것은 혹시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실 수 있으실지 부탁드리고 싶어서..코로나로 인해 피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혹시 헌혈이 가능하신 분이 계시다면..지정헌혈 부탁 좀 드릴게요.."라며 "요즘 너무 행복해하던 현수가 이런 일을 겪다니..맘이 너무 아푸고.. 이게 꿈이길 바라고 싶습니다.."고 하소연했다.

이처럼 송윤아는 매니저가 뇌출혈로 쓰러지면서 헌혈이 필요하자 도움을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윤아는 최근 종영한 채널A 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에 출연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