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수업' 강다니엘 "액션 잘하고 싶었다…듀엣 안무 느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겸 배우 강다니엘이 액션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너와 나의 경찰수업'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병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다니엘, 채수빈, 이신영, 박유나가 참석했다.

강다니엘은 수석 입학생 위승현을 연기했다. 그는 이 캐릭터에 대해 "저랑은 상당히 거리가 먼 캐릭터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일 중점으로 두고 욕심을 부렸던 건, 아무래도 액션신이다. 노력을 많이 했다. 무대에서의 모습만 기억을 다들 하시지 않나. 저도 몸 쓰는 걸 처음 해본다. 액션스쿨 가서 배울 때도 '너 몸 한번도 안 써봤지?' 이러더라. 잘 못하지만, 노력으로 메우려고 했다. 승현이는 경찰대생이고 수석이니까. 잘 연기를 하고 싶어서 액션신에 힘을 실었다"고 자신의 매력을 짚었다.

이를 들은 MC 박슬기는 "액션과 안무가 비슷하다는 말도 있더라"고 말했고, 강다니엘은 "저도 그렇게 생각을 하긴 했다. 근데 같은 무술팀 분들이랑 맞춰야 하는 부분이 있다 보니 듀엣을 하는 느낌이랄까.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겁도 없고 답도 없지만, 패기 하나 넘치는 눈부신 열혈 청춘들의 경찰대학 캠퍼스 라이프를 그린 작품. 26일 공개된다.

사진 = 디즈니+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