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산家 며느리’ 조수애, 둘째 출산?…남편 박서원과 아기 사진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조수애가 공개한 갓난아기와 남편. 사진 ㅣ조수애 SNS


두산가 며느리가 된 JTBC 전 아나운서 조수애가 근황을 전했다.

조수애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남편 박서원이 잠들어 있는 갓난아기를 사랑스러운 눈으로 쳐다보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조수애가 최근 둘째를 출산한 것이 아니냐는 궁금증이 이어지고 있다.

조수애는 지난 2018년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결혼 이후 일체의 외부 활동을 중단하고 육아와 내조에 전념하고 있다. 간간이 행복한 육아 일상만 공개할 뿐이다.

남편 박서원은 박용만 전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 장남으로 광고계열사 오리콤 총괄 부사장을 거쳐 두산그룹 전무이자 두산매거진 대표를 맡고 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