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성빈 “부진은 내 탓…현실적으로 메달 힘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윤성빈 - 스켈레톤 올림픽 국가대표 윤성빈이 26일 화상으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올림픽 각오를 밝히고 있다.올댓 스포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28·강원도청)이 최근 자신의 부진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했다.

윤성빈은 26일 화상으로 열린 2022 베이징올림픽 스켈레톤 국가대표 미디어데이에서 메달 가능성에 대해 “냉정하게 봤을 땐 지금 성적으로는 조금 힘들다”고 밝혔다.

윤성빈은 2021~22시즌 스켈레톤 월드컵에서 부진한 모습을 반복했다. 2018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한국 썰매 종목의 발전을 이뤘던 윤성빈은 기세를 몰아 2018~19시즌 월드컵 종합 2위, 2019~20시즌 종합 3위로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하지만 올 시즌 윤성빈은 부진을 이어갔다. 1차 대회에서 6위로 순조로운 출발을 한 윤성빈은 2차 13위를 기록한 데 이어 3차 대회에선 26위까지 순위가 추락했다. 마지막 대회까지 메달을 한 차례도 따내지 못하며 종합 11위로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 특히 강점으로 꼽히던 폭발적인 스타트 기록이 나빠진 게 뼈아팠다.

윤성빈의 부진은 환경 탓이 크다. 지난해 날씨 등의 영향으로 국내 트랙이 준비되지 못해 훈련을 전혀 하지 못하고 바로 월드컵에 참가했다. 또 장비 쪽에도 문제가 있어 생각보다 썰매의 속도가 나오지 않았다는 게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관계자의 설명이다.

윤성빈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답답한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부진의 이유에 대해 “선수의 성적이 안 나오는 것은 다 자신이 부담해야 한다”며 “남 탓할 것도, 환경을 탓할 것도 없다. 다 내가 자초한 일이다”고 말했다.

‘올림픽에서 다시 성적으로 증명하고 싶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할 수 있는 한은 최대한 열심히 하겠다”면서도 “마음만 가지고 되는 부분은 아니니 현실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스켈레톤은 다음달 10일 남자 예선을 시작으로 메달의 주인공을 가린다. 하지만 윤성빈은 메달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성빈은 “경기까지 약 2주가 남았지만 사실 그 안에 개인 기량이 변화하기엔 너무 짧은 시간”이라며 “너무 드라마틱한 얘기는 불가능하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지금의 기량에서 떨어지지 않고 잘 유지해서 올림픽을 출전하는 게 가장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