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올해 토지보상금 32조원 풀린다…집값 자극 우려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신도시 창릉지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전국적으로 풀릴 토지보상금이 32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민간 부동산업체 분석이 나왔다. 시중에 풀린 유동성이 재차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되며 집값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6일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토지 보상이 예정된 사업지구는 공공주택지구, 도시개발사업, 산업단지, 연구개발특구·투자선도지구 등 총 92곳으로 집계됐다. 이들 지역에서 풀리게 될 토지보상금은 30조 5628억원으로 추산됐다. 면적 기준으로는 61.83㎢로 여의도의 21.3배가 넘는다.

매년 정부가 집행하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토지보상금 규모(통상 1조 5000억원)를 포함하면, 올해 전국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 규모는 32조 628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풀릴 돈이 25조 7804억원으로 전체(30조 5628억원·SOC 토지보상금 제외)의 84%에 달한다. 고양시(6조 7130억원), 남양주시(6조 970억원), 용인시(4조 8786억원), 부천시(2조 3447억원), 안산시(1조 4617억원) 등 1조원 이상의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지역만 5곳이다.

일각에서는 토지보상금이 다시 부동산 시장으로 흘러들어 시장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안정세에 접어든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 미칠 파장이 작지 않다는 것이다. 정부는 현금 유동성 억제를 위해 '대토보상' 등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대토보상은 공공개발로 본인 소유의 땅이 수용되는 토지주에게 현금 대신 해당 지역의 다른 토지로 보상하는 제도다. 다만 정부의 기대와 달리 토지보상금 대부분이 현금으로 지급될 가능성은 여전하다. 앞서 하남 교산지구와 인천 계양지구의 대토보상 계약률은 각각 12%, 10% 정도에 그쳤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