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 美배터리 3공장 짓는다…합작투자 총액만 72억弗(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공장은 26억弗 투입…"2025년 초 50GWh 양산"

美 1·2공장 포함하면 72억弗

내일 코스피 상장 앞두고 美 '공격적 투자'

아시아경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부사장)이 GM 제3합작공장 건설 투자 협약 관련 발언을 하는 모습.(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코스피 시장 상장을 앞둔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1위 자동차 기업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미국에 배터리 3공장을 짓기로 했다.

두 회사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랜싱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고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 3공장 설립 계획을 밝혔다. 투자액은 26억달러(약 3조1101억원)고 올해 착공해 2024년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2025년 초 1단계 양산을 시작해 향후 생산 규모를 연 50GWh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LG엔솔에 따르면 이는 1회 충전 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70만대에 탑재할 수 있는 양이다.

권영수 LG엔솔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은 "미국 자동차 산업의 심장부에 위치하는 얼티엄 셀즈 제3 합작공장은 미래 수백만 대의 전기차를 탄생시키는 관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오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GM과 함께 미국 전기차 시대 전환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이번 신규 공장은 2025년 북미 전기차 시장 1위 달성을 노리는 GM에 매우 의미가 큰 발걸음"이라며 "얼티엄 셀즈 신규 공장을 포함해 미시간주 전기차 생산 관련 공장에 총 70억달러(약 8조3755억원)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했다.

얼티엄 셀즈는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1공장(23억달러 투자·35GWh 이상),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2공장(23억달러·35GWh 이상)을 짓고 있다. 1공장은 올해, 2공장은 내년부터 각각 양산을 시작한다. 3공장까지 합치면 투자액 72억달러(약 8조6134억원), 생산능력 연 120GWh 이상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엔솔과 GM의 합작법인이 미국에 공격적인 신규 공장 건설에 나서는 이유는 미국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북미 전기차(EV+PHEV 기준) 배터리 시장은 지난해 46GWh에서 2023년 143GWh, 2025년 286GWh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평균 성장률은 58%다.

GM은 2025년 북미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 달성을 목표로 얼티엄 셀즈 신규 3공장 건설을 포함해 미시간주 내 기존 공장을 전기차 생산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총 70억달러(약 8조3755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GM은 2025년까지 30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2035년까지 모든 생산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북미 시장 생산 능력 강화에 나서고 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5각 생산체제 설명자료. '한국-북미-중국-폴란드-인도네시아'에 생산 라인을 구축하게 됐다.(자료=LG에너지솔루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엔솔의 북미 시장 공략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앞서 LG엔솔은 북미 3대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와 연 40GWh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세우기로 했다. 현재 후보지를 검토 중이며 오는 2분기에 착공해 2024년 1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북미 내 추가 투자를 계획 중이며 단독 공장으로만 40GWh 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미 고객사 합작법인과 단독투자 등을 모두 합하면 LG엔솔의 북미 내 생산능력은 200GWh에 달할 전망이다. LG엔솔 관계자는 "북미 전기차 시장 성장률이 워낙 높은 데다 향후 전기차 1위가 될 가능성이 있는 GM과 투자 협약을 맺었다는 점에서 이번 합작법인 3공장 설립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LG엔솔은 27일 코스피 시장 상장을 앞두고 있다. 기관수요예측에서 주당 공모가가 희망밴드 최상단인 30만원으로 결정됐다. 총 공모액은 12조7500억원에 달한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