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혼하고 싶다" 윤금선아, 독박 육아 속 울분 폭발 (며느라기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배우 윤금선아가 독박 육아의 서러움을 리얼한 연기로 그려내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윤금선아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에서 주인공 민사린(박하선 분)의 절친이자 쌍둥이 엄마 유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윤금선아는 ‘며느라기’ 시즌1에서부터 철없는 남편과 쌍둥이 육아에 고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씩씩하고 웃음을 잃지 않으려 애쓰는

현실 공감 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었다. ‘며느라기2...ing’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열띤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주말 공개된 3회에서 윤금선아는 독박 육아에 지쳐 울분을 토해내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유미와 사린, 연수는 카페에서 모임을 갖기로 했지만 유미가 육아 때문에 나올 수 없게 되었고, 사린과 연수는 유미의 집을 찾았다.

유미는 “몇 주 전부터 남편에게 친구들과 약속 날짜를 알려주며 일찍 와서 아이들을 봐달라고 신신당부했지만 남편이 회사 사람들과 1박 2일 낚시를 떠났다”고 했다.

이어 “남편이 집안일에는 손 하나 까딱 안 하고 돈 번다고 어찌나 생색을 내는지 너무 힘들다”라며 오열을 터트리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애들만 이혼하고 싶다”라며 육아 스트레스가 극한에 치달은 유미의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윤금선아는 경력이 단절된 채 독박 육아와 살림까지 떠안은 ‘며느라기’의 현실과 애환을 사실적이고 현실감 있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 글자 한 글자 진심 어린 대사와 캐릭터의 감정선을 진정성 있게 이끌어 낸 호연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던 것.

이에 시청자들은 “너무 공감되고 위로받는다”, “짠내 200% 현실맘 연기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며느라기2...ing’는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에 공개된다.

사진 = ‘며느라기2...ing’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