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푸틴에 경고한 날…러시아, 보란 듯 중국과 대놓고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제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개인적으로 제재하는 것을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그렇데. 그렇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매일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머지않아 8500명의 미군 중 일부가 이동할지 모른다며 그러나 이들은 우크라이나에 배치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현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북부와 동부 지역 국경지대에 10만명이 넘는 러시아군을 배치해 침공 우려를 둘러싸고 미국, 서방국가와 극한 대립과 갈등을 빚고 있다.

이에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경제적 제재는 물론 군사적 대응 가능성까지 경고하고 나섰다.

실제 미국 국방장관은 전날 미군 8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이같은 경고에도 러시아는 오히려 우크라이나 인근에서 훈련을 늘리고 있다.

현지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날 우크라이나에 접경 남서부 지역과 서부지역에서 부내들에 훈련 명령을 내렸다.

투입 병력만 6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동시에 남서부 볼고그라드주, 로스토프주, 크라스노다르주, 크림반도 등 훈련장에서 실시하는 훈련에는 60대 이상의 항공 장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러시아는 중국과 합동 훈련을 전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중국과 아라비아해 서쪽 해역에서 연합 해상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서 러시아는 태평양함대 소속 1만1000톤 급 미사일 순양함 '바랴크', 6800톤급 대형 구축함 '아드미랄 트리부츠' 등이 참가했다.

중국에서는 미사일 구축함 '우름치', 지원함 '타이후' 등이 훈련에 나섰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