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다음(Daum) 첫 화면에 ‘배열 뉴스’ 사라져…카카오 뷰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양한 취향과 관점 가진 콘텐츠 발견 재미”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 다음으로 확대

‘MY뷰/발견 탭’ 신설

‘뉴스 탭’은 이용자 고려해 단계적 개편

‘콘텐츠 플랫폼 자문 위원회‘ 운영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035720)(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의 인터넷 포털인 다음(Daum)의 모바일 첫 화면에 알고리즘 기반의 ‘배열 뉴스’가 사라진다. 대신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가 자리 잡는다.

카카오 뷰는 지난해 8월 카카오톡 세번째 탭에 첫 선을 보인 서비스. 뷰 에디터가 다양한 주제로 편집한 콘텐츠 보드를 이용자가 직접 자신의 취향과 관점에 맞게 발견하고 구독할 수 있다.

왜 모바일 첫 화면 바꿨나?

카카오는 2019년부터 이용자의 자율성과 선택권을 존중하는 구독형 콘텐츠 서비스로의 전환이라는 큰 방향 아래 다음 서비스 개편을 추진해왔다. 카카오 뷰는 이를 반영해 기획한 서비스로, 카카오톡에 이어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도 확대 적용됐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다양한 관점의 콘텐츠로 소통하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 카카오 뷰를 적용했다” 며 “사회적, 문화적 다양성을 위해 다양한 관점의 콘텐츠가 만들어지고 조명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바뀐 서비스는?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는 ‘발견 탭’과 ‘My뷰 탭’이 신설됐다. 발견 탭은 이용자가 자신의 취향과 관점에 맞는 콘텐츠를 발견하는 공간이다. 수 많은 뷰 에디터들이 발행한 ▲시선이 담긴 이슈 ▲경제 ▲건강 ▲패션 뷰티 ▲여행 등 폭넓은 주제의 보드를 만날 수 있다. 취향에 맞는 보드를 발견하면 해당 뷰 에디터의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해 My뷰 탭에서 모아볼 수 있다. 내가 추가한 채널들의 노출 순서 설정도 가능하다.

뉴스 탭은 순차로 개편, 댓글도 바뀌어

뉴스 탭은 이용자들이 다음의 새로운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개편을 진행한다. 다음 뉴스 댓글 운영 방식은 일부 변경된다. 댓글 영역이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 되며, 언론사가 개별 기사 단위로 댓글 기능 제공 여부를 선택 할 수 있다.

카카오 뷰 수익 배분은?

카카오는 지난해 12월부터 뷰 에디터의 콘텐츠 큐레이션과 창작 활동이 수익과 연결될 수 있도록 수익 창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일정 기준 이상을 충족하는 뷰 에디터는 자신의 보드를 받아보는 이용자 수, 보드 노출 수, 보드 좋아요 및 공유하기 등에 따라 My뷰 공간의 광고 수익 일부를 배분 받는다.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수익 모델이 적용되면서 카카오 뷰에 대한 관심과 참여도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11월 오픈 한지 3개월 만에 창작 채널 누적 2만개, 큐레이션 보드 누적 25만개가 생성된데 이어 22년 1월 기준 창작 채널은 누적 15만개, 큐레이션 보드는 누적 260만개가 만들어지며 콘텐츠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있다.

콘텐츠 플랫폼 자문위 출범

카카오는 향후 이용자 후원이나 유료 콘텐츠 발행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추가하며 보상 정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는 카카오 뷰에 대한 이용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다음 모바일 첫 화면과 카카오 정책팀 공식 브런치에서 운영방식 및 정책을 투명하게 공개한다.

이와 함께 카카오 뷰를 통해 콘텐츠 생태계 건전성과 사회적 후생을 높이기 위해 2016년부터 뉴스 서비스 자문을 이어 온 ‘미디어자문위원회’를 사회협력 기구인 ‘콘텐츠 플랫폼 자문 위원회’로 확대/개편한다.

다음 뉴스 서비스 개편 히스토리

- 2019년 10월 25일: 카카오톡 탭에서 실시간 이슈 검색어 노출 중단

- 2019년 10월 31일: 연예뉴스 댓글 잠정 폐지

- 2019년 12월 23일: 인물에 대한 관련 검색어 폐지 및 서제스트 기능 개편

- 2020년 2월 20일: 실시간 이슈 검색어 폐지

- 2020년 8월 7일 :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폐지

- 2021년 3월 23일 : 다음 뉴스에 언론사 선택 기능 제공

- 2021년 8월 3일 : 카카오톡에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 출시

- 2022년 1월 26일 : 모바일 다음 첫화면에 ‘카카오 뷰’ 확대 적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