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경북 칠곡서 수공구 제조 공장 화재…건물 3동 전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씨 옮겨붙어 산불 발생…1시간 30여 분 만에 진화

연합뉴스

칠곡군 수공구 제조 공장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칠곡=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경북 칠곡 수공구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인근 야산으로 이어져 산불로 확산했다.

26일 오전 1시 27분께 경북 칠곡군 왜관읍 아곡리 한 수공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부상자는 없었으나 불길이 큰 탓에 소방 당국이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를 펼쳤다.

당국은 오전 6시 3분께 큰 불길을 잡고 대응 단계를 해제했다.

이 불로 공장 건물 4동 중 3동이 전소했다. 부상자 등 인명피해는 없었다.

공장 기숙사에서 잠자던 직원 4명이 긴급 대피했다.

또 오전 2시 13분께는 불씨가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어 산불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칠곡군에 발생한 산불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림 당국은 진화인력 67명과 진화차 4대를 투입해 오전 3시 40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불은 산림 0.1㏊를 태웠다.

산림 당국은 "공장에서 옮겨붙어 산불이 발생했으나 진화인력이 진화차를 이용해 산불 현장까지 신속하게 접근,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공장 화재의 발생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최근 건조한 날씨가 이어져 산불 위험이 높으니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 화기 취급을 삼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