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로아티아 대통령 "러-우크라 전쟁시 나토 파병 병력 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사태는 美 정치문제와 밀접"

폴란드 파병됐던 병력도 이미 본국 귀환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동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맹국인 크로아티아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전쟁시 나토에 군대 파병을 거부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미국의 동유럽 추가파병이 임박한 상황에서 나토군이 단일 전략대로 움직이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조란 밀라노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크로아티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유사시 어떤 군대도 파병하지 않을 것이며 나토에 파병된 병력도 모두 귀환시킬 것"이라며 "국군 통수권자로서 우리는 나토의 병력 증강 및 정찰함 파견 계획과 아무 관련이 없음을 밝힌다"고 밝혔다.

밀라노비치 대통령은 "이번 사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양자 문제라기보다 미국의 정치문제와 밀접히 연관돼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러 친화 정책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러 강경정책으로의 변화가 우크라이나 위기를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위기를 해소하려면 러시아의 안보 우려를 진지하게 수용하는 타협이 필요하다"며 "핀란드와 오스트리아, 스웨덴 등이 나토에 가입하지 않고 중립을 유지하는 것처럼 우크라이나도 나토에 가입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크로아티아 정부는 이미 폴란드에 파병됐던 크로아티아군도 철수시킨 상황이다.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폴란드에 파병됐던 나토군 소속 크로아티아 병사들은 전날 본국으로 귀환했으며, 올해 새로운 부대를 파견할 예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