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라인' 사업 재정비…'이제훈 호' 홈플러스, 체질개선 가능성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올라인(오프라인+온라인)' 경영을 추구하던 홈플러스가 올해도 오프라인 부문을 키우는 동시에 온라인 부문 힘 싣기에 나선다.

수년째 재무건전성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홈플러스의 전략이 실적 개선으로까지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홈플러스 가야점 [사진=홈플러스] 2022.01.10 shj100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연간 매출액 4~5% 감소...오프라인·온라인 사업 동시 강화

26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온라인 쇼핑이 일상화되면서 총 매출액이 연간 4~5% 감소하고 있다. 2020년 들어서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감소폭이 확대됐다.

가장 최근 실적 공개 자료인 2020회계연도(2020년 3월~2021년 2월)에 따르면 홈플러스의 이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1.8% 줄어든 933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조9662억원으로 전년 대비 4.6% 감소했다.

홈플러스 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주력인 대형마트 사업부문 부진한 것이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줄어든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체 매출이 감소했지만 슈퍼마켓 사업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와 온라인 사업인 홈플러스 온라인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약 5%, 30% 매출이 신장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를 위해 홈플러스는 올해도 '올라인(온라인+오프라인의 합성어)' 전략 실행을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오프라인 점포 기반의 물류거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온라인 부문을 힘을 쏟는다.

올해는 2020년 대비 무려 3배 이상의 비용을 투입해 투자를 확대한다. 먼저 인천 간석점, 송도점, 청라점, 작전점, 서울 월드컵점 등 주요 점포를 대상으로 리뉴얼을 단행하는 한편 올해 17개 점포를 리뉴얼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또 리뉴얼 점포는 식품 진열 비중을 더 키운 '초대형 식품 전문 매장(Mega Food Market)'으로 새롭게 단장하고, 각 상권에 따라 고객들의 쇼핑 경험을 높일 수 있는 와인·완구·가전제품 등 카테고리별 전문매장을 조성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2.01.25 shj100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슈퍼마켓(SSM)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도 공격적인 출점과 신선·간편식 전문매장 확대를 통해 성장을 도모한다. 이는 이제훈 사장의 경영 철학과도 맥을 같이하는 부분이다.

이 대표는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오프라인 점포에 대한 관심을 보이며 매장을 불시 방문해 개선 사항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제훈 사장은 올 한해 회사의 전략적 기조로 '성장'과 '투자', '고객 만족'에 대해 강조하기도 했다. 이 사장은 "안타깝게도 홈플러스는 최근 몇 년 동안 고객의 이탈로 인한 지속적인 역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유통환경의 변화도 요인이지만, 소비자들의 높아지는 기대를 충족시키는데 미흡했다는 점도 저조한 실적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는 고객이 홈플러스를 경험하는 모든 접점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 그동안 떠났던 고객들을 다시 불러오고 홈플러스를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고객층을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이제훈 홈플러스 사장이 지난 24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진행된 '2022년 경영전략 보고' 자리에서 전 직원들에게 신년 경영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2022.01.25 shj100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인재·물류 투자 확보 박차

홈플러스는 전국 각지 홈플러스 '마트'의 물류기지 역할을 대폭 강화해 오는 2025년까지 하루 온라인 배송 건수를 13만건 이상으로 키울 계획이다.

현재 1980명인 온라인 전용 피커를 4870명으로 늘리고, 배송 차량은 현재 1550대에서 3830대 수준까지 늘려 전국 어디서든 고객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가장 빠르고 신선하게 '당일배송' 전략에 집중한다.

또 새 활력을 불어넣을 외부 인재 수혈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홈플러스는 다음달 3일자로 모바일사업부문장(전무)으로 이태신 인터파크 부사장을 영입한다.

1966년생인 이 부문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1989년부터 1999년까지 삼성물산에서 근무했다. 이후 1999년부터 2002년까지 프리챌 총괄부사장, 2003년부터 2006년까지 다음 재팬 부사장, 2009년부터 2012년까지 SK커뮤니케이션즈 총괄본부장을 거치며 각 온라인 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인터파크 부사장을 역임하며 모바일 커머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플랫폼 역량 및 유통 경험이 있는 이 부문장은 모바일 플랫폼 안정화와 차별화된 서비스 개발,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 홈플러스 모바일 사업 전반을 총괄하게 된다.

앞서 지난해에도 오프라인 점포 인력에 대한 투자도 지속해 올해 이미 1000여명의 점포 근무 인력을 신규 채용했으며 인력 채용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지난해 7월에는 신임 마케팅부문장 자리에 조주연 전 한국맥도날드 사장을 영입한 바 있다. 홈플러스는 조 부사장이 오랜 기간동안 쌓아온 국내 유통분야 마케팅 경험을 바탕으로 소통과 연결을 통한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오프라인 부문을 기반으로 해서 온라인사업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며 "기존 점포를 통해 자산을 확보하고 점포의 물류기지를 활용하는 데 이어 시설투자와 인력 확보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홈플러스의 올라인 사업이 아직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는 못하고 있지만 최근 대대적인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과 온라인 부문 강화를 통해 반전을 도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shj100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