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속보]바이든 "러시아, 우크라 침공시 푸틴 직접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제재할수도 있다고 강력 경고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그를 개인적으로 제재하는 것을 볼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 그걸 보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머지 않은 시점에 8,500명의 미군 중 일부가 이동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미군이 우크라이나에 배치되는 것은 아니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에 합류하는 것임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미국 국방부는 전날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지시에 따라 미군 8,500명을 동유럽에 배치하기 위한 상향된 대비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병력은 리투아니아 등 나토의 동부 전선에 배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서방 진영이 단결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러시아의 침략을 억제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것은 우리의 단결”이라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아울러 영국이 국제은행결제망(SWIFT) 시스템에서 러시아를 차단하는 방안을 미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윤홍우 특파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