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정연, 16년 정든 밥솥과 애틋 이별 "일주일 지나도록 떠나보내지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오정연이 일상을 공유했다.

방송인 오정연은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16년 정든 밥솥. 새 밥솥 오고 일주일 지나도록 떠나보내지 못하고 나란히 두다가 이제 진짜 안녕할 때.."라고 전했다.

이어 "고마웠어. 잘 부탁해 new 밥심"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오정연이 16년 동안 사용한 밥솥과 새로 구입한 밥솥의 모습이 나란히 담겨 있다.

이처럼 오정연이 정든 밥솥을 떠나보내는 심경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편 오정연은 지난해 12월 폐막한 연극 '리어왕' 무대에 오른 바 있다. 또 현재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활약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