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광주 붕괴 아파트 27층서 실종자 추정 혈흔·작업복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의 상층부 수색 과정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형태가 발견됐습니다.

광주시와 소방본부 등이 참여한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25일 오후 긴급 브리핑에서 "27층 탐색 중 혈흔과 작업복을 발견했다. 사람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발견된 지점은 붕괴가 이뤄진 지상 27층 아파트 내부의 안방 근처입니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이상 징후를 발견했고, 콘크리트 잔해 틈으로 내시경을 집어넣어 오후 6시 40분께 실종자로 추정된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대책본부는 "잔해물이 겹겹이 쌓여있어 구조에는 시간이 많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책본부는 이날 소방·경찰 인명구조견이 반복해 이상 반응을 보인 27∼28층에서 실종자 찾기에 착수했고, 첫 사망자 수습 열흘 만에 새로운 실종자 추정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건태·안창주>

<영상 :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