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확진자 6만명 돌파…'자가 진단'도 시범 허용(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도 1만2813명 포함…신규 확진자 '6만2612명'

오사카 등 시스템 과부화 지역, '자가 진단' 시험 허용

뉴스1

25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점 조치가 내려진 일본의 도쿄 하네다 공항에 텅 빈 출국장의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일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수가 25일 처음으로 6만명을 돌파했다.

일본 공영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 신규 확진자수는 전일(4만4810명) 대비 1만7802명 증가한 6만2612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일본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18일(3만2197명)을 시작으로 닷새 연속 최다치를 경신한후 주말인 22일(5만4572명)을 기점으로 전날까지 소폭 감소세를 보였지만 이날 다시금 상승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수는 도쿄도가 1만2813명으로 가장 많았다. 도내 역대 최다기록이다. 도내 확진자수가 1만명선을 넘어선 건 지난 22일(1만1227명) 이후 사흘만이다.

이 밖에는 Δ오사카부 8612명 Δ가나가와현 4131명 Δ아이치현 4120명 Δ후쿠오카현 3389명 Δ효고현 3360명 Δ지바현 3251명 Δ사이타마현 3166명 등이 뒤를 이었다.

신규 사망자는 Δ오사카부 10명 Δ홋카이도·아이치현 각 4명 Δ가나가와현 3명 Δ지바·사이타마·에히메현 각 3명 등 포함해 총 39명이 보고됐다.

이에 따라 일본 누적 확진자수는 228만8362명, 누적 사망자수는 1만8580명으로 집계됐다. 중환자실 입원 혹은 인공호흡기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수는 444명으로 확인됐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로 의료 시스템 과부하가 걸린 오사카 등 일부 지역에 한해 의사 진료 없는 '자가 진단'을 시범 허용했다. 기간은 27일부터 내달 20일까지다.

자가 진단은 중증화 위험이 낮은 40대 미만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다. 이들은 신속진단키트를 통해 확진 여부를 판단, 양성일 경우 회복될 때까지 자택 요양을 하면 된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