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이세영, '옷소매' 성덕임과 싱크로율 10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이세영이 '옷소매' 속 성덕임과 싱크로율 100%를 자랑했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이준호, 이세영, 장혜진, 오대환, 강훈, 이민지와 함께하는 ‘우리 궁으로 가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세영은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하는 궁녀 ‘성덕임’ 역을 맡아 ‘이산’ 역 이준호와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리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왕이 된 남자’에 이어 연 이은 사극 흥행으로 ‘사극 불패 신화’라는 애칭을 얻은 이세영은 ‘성덕임’에 캐스팅되기까지 운명적인 사건이 있었다고 귀띔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이세영은 궁녀에서 의빈까지 향하는 ‘성덕임’의 변천사를 비주얼로 보여주고 싶었다며 “8kg을 증량했다”고 들려줘 놀라움을 자아낸다. 특히, 상대역이었던 이준호에게 체중증량 꿀팁(?)을 배웠다고 해 호기심을 더한다.

이세영은 슬프지만 행복한 ‘새피엔딩’으로 화제를 모았던 ‘옷소매’의 결말을 떠올리다가 현장에서 울컥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이세영은 “‘MBC 연기대상’ 베스트 커플상만큼은 욕심이 났다"고 고백한다. 그러나 막상 수상 후, 소감 중 '이것'을 빠트려 대혼란이 빚어졌다는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이세영은 ‘이산 역’ 이준호와의 로맨스 씬 비하인드 역시 낱낱이 공개한다. 특히 13회에 등장한 첫 키스 장면 촬영 당시 뜻밖의 어려움을 겪은 사연을 들려줘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이어 이세영은 ‘옷소매’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떠올린다. 한여름부터 시작된 촬영 탓에 현장이 온통 이 향기로 물들었다는 것. 이준호마저 폭풍 공감한 가운데, ‘이산’과 ‘성덕임’마저 피할 수 없었던 향기의 정체에 이목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옷소매’ 시청률 공약이 성사된 숨은 1등 공신으로 이세영이 지목돼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세영의 뜻밖의 스포일러(?)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잔뜩 끌어 모았다는 것. ‘라스’에서 밝혀지는 스포일러의 비밀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이세영이 들려주는 ‘옷소매 붉은 끝동’ 키스신 비하인드는 2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