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성모, 엄현경과 결혼 사실 속인 한기웅에 극대노... "왜 정민준이 엄현경 아들이야?"('두 번째 남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두 번째 남편'(사진=방송 화면 캡처)



'두 번째 남편' 정성모가 정민준이 엄현경의 친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받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납치 당했던 문태양(정민준 분)과 봉선화(엄현경 분)의 상봉이 이뤄졌다.

이날 봉선화는 문태양이 입원한 응급실로 달려갔다. 윤재민(차서원 분), 문상혁(한기웅 분), 주해란(지수원 분)과 윤대국(정성모 분) 역시 문태양을 찾았다는 소식에 병원으로 쫓아왔다.

봉선화는 문태양을 껴안으며 "엄마가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이제 아무데도 안 보내. 내가 지켜줄게"라고 울먹였고 이를 들은 윤대국은 봉선화가 문태양의 친모임을 깨닫고 대노했다.

윤대국은 문상혁의 뺨을 올려 부치며 "왜 태양이가 봉선화 아들이냐"라며 이유를 물었고 문상셕은 "재경이가 그 때 유산했다. 봉선화 할머니를 돌아가시게 한 충격으로 그랬다"라며 실토하며 용서를 빌었다.

이에 주해란은 봉선화가 문상혁의 전처였음을 알리며 윤재경과는 재력이 탐나서 봉선화를 버린 거라고 윤대국에게 귀뜸했다. 이어 윤대국은 충격에 쓰러졌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