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원일 셰프 "최근 미국 진출, 뉴욕에 김밥집 두 곳 운영 중" ('맘마미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에브리원)



‘맘마미안’글로벌 셰프를 꿈꾸는 이원일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는 요리도, 먹방도 다 잘하는 이원일 셰프가 출연한다. 아들이 극찬하는 어머니의 손맛과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셰프 엄마표 특별한 요리들이 ‘맘마미안’에서 낱낱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식부터 양식, 제빵까지 전 장르를 섭렵한 이원일 셰프는 최근 미국 진출에 도전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그는 “뉴욕에 김밥 집 두 곳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뉴욕 맨하탄과 브루클린에 자리한 이원일 셰프의 가게는 최근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고. 미국 유명 매체 뉴욕 타임즈에도 소개됐을 정도라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코리안 스시’가 아닌 한국 고유의 음식 김밥을 알리기 위한 이원일 셰프의 노력은 무엇이었을지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본투비 셰프’이원일의 과거 이야기도 모두 공개된다. 이원일 셰프 어머니는 “원일이가 어렸을 때부터 음식에 관심이 많았다”라며 떡잎부터 달랐던 이원일의 어린 시절을 들려준다. 어머니가 요리를 위해 노력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요리 영재였던 아들 때문이었다고. 이날 공개된 이원일의 어린 시절 사진에서도 그의 음식 사랑을 엿볼 수 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원일의 추억이 담긴 요리를 하던 어머니는 “(아들에게) 커서 뭐가 될 거냐고 물어봤었다”라며 아들의 남달랐던 장래희망을 밝힌다. 과연 자타공인 최고 셰프 이원일의 과거 꿈은 무엇이었을까.

한국 최고 요리사에서 글로벌 셰프로 발돋움한 이원일의 이야기는 25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맘마미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