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진엽, "난 고아, 내 인생에 아버지 어머니 없다"...아버지 행세하는 박철호에게 경고('사랑의 꽈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랑의 꽈배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진엽이 박철호에게 경고했다.

25일 밤 방송된 KBS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기태(박철호 분)와 박하루(김진엽 분)가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감옥에서 출소해 빈털털이 신세인 박기태는 박하루에게 "네가 진짜 친아버지를 알고 싶으면 나와라"라며 그를 카페로 불러냈다.

이어 박하루를 만난 박기태는 "네가 진짜 오광남 아들이라면 진즉 호적에 올렸겠지. 오광남한테 다른 아들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이게 말이 돼?"라고 물었지만 박하루는 "그건 내가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제가 여기 나온 건 제 아버지가 누군지 궁금해서가 아니에요"라며 덤덤하게 말했다.

이어 박하루는 "앞으로 아버지니 뭐니 그딴 말로 두 번 다시 저 괴롭힐 생각 하지 말라고 그런 얘기 하러 나왔거든요. 저 고아거든요. 제 인생에 아버지든 어머니든 그런 사람들 없습니다. 아시겠어요?"라며 돌아섰다.

박하루는 속으로 '내가 여기 나온 건 아버지 따위가 궁금해서가 아니야. 오광남(윤다훈 분) 회장이 진짜 내 아버지인지 아닌지 그게 알고 싶은 거지'라며 분노를 삼켰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