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임금협상 결렬…노조, 파업 수순 밟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삼성전자 서초 사옥. /조선비즈DB



삼성전자의 2021년도 임금협상 최종안이 노동조합 투표에서 부결됐다. 노조는 사측이 임금협상에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면서 대화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가 쟁의권을 확보,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힌 만큼 파업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이날 사측이 제시한 임금협상 최종안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사흘간 진행한 결과, 90.7%가 반대해 최종안은 무효가 됐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입장문을 내고 “사측은 지난 임금교섭 과정에서 초지일관 불성실 교섭의 전형을 보였다”라며 “노조는 이번 임금교섭 과정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방침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을 처절하게 느꼈다”라고 했다.

노조는 이어 “조합원의 투표 결과에 따라 진윤석 위원장이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라며 “노사 대화는 결렬된 만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하는 동시에 사측에 맞서 더 큰 투쟁을 조직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1일 노조 공동교섭단에 임금협상 최종안을 제안했다. 최종안에는 조합원 후생·재해방지를 위한 조합발전기금 3000만원 지원과 노사 상생협의체에서 임금피크제와 임직원 휴식권에 관한 제도 개선을 협의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다만 노조가 요구한 전 직원 계약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의 내용은 반영되지 않았다. 사측은 임직원 대표인 노사협의회가 지난해 3월 2021년도 임금 인상분을 정한 만큼 추가 인상은 힘들다는 입장을 보였다.

노조는 사측의 최종안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진행했고 최종안 무효를 선언했다. 노조는 투표 결과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 절차를 진행하고, 이후 쟁의 활동 돌입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일각에선 삼성전자 노조의 파업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6월 비슷한 이유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간부를 중심으로 소규모 파업에 나선 바 있기 때문이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