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그맨→연매출 10억 CEO…고명환 "교통사고 이후 삶 달라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고명환이 목숨을 앗아갈 뻔한 큰 교통사고 이후 달라진 삶을 살게 됐다고 털어놓으며 근황을 전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초대형 교통사고 MBC 개그맨, 메밀국수 대박 난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1997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고명환은 MBC '코미디하우스'의 '와룡봉추' 코너에서 활약했던 전성기 시절을 되돌아봤다.

고명환은 "와룡봉추 녹화 이후 MBC 전담 기자 3명이 찾아와 '뭔가 대박이 날 것 같으니 인터뷰 좀 해달라'고 했다"는 이야기와 함께 당시 인기 걸그룹이었던 핑클 멤버 4명이 자신을 둘러싸고 "너무 귀여워요. 너무 웃겨요"라고 했던 사연도 전했다.

고명환은 개그맨 뿐만 아니라 영화 '두사부일체'에서 바바리맨으로 출연하는 등 배우로도 활동했으며, 개그맨 활동 중 '옥션'에 입사해 마케팅팀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고명환은 "개그맨 하면서 옥션 공채 시험을 보고 마케팅 팀에 있었다. '어떤 걸 경매를 한번 해볼까' 하다가 당시 우리나라에 '스타크래프트'가 중고생, 대학생들 사이에서 인기였다. 그래서 당시 랭킹 1위 쌈장 이기석과 붙을 수 있는 권리를 옥션에 팔았다"고 말했다.

이어 "'무형의 물건마저 파는 옥션'이라고 기사가 났다. 옥션 회장님이 신문을 들고 뛰어와서 내 볼에 뽀뽀를 막 하면서 '네가 얼마나 큰 일을 한지 아냐. 시장 하나를 개척해버렸다'라고 하셨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다방면으로 활동하던 고명환은 2005년 발생한 교통사고 이후 자취를 감췄다. 이에 대해 고명환은 "그때가 내 인생의 전환점"이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고명환은 "당시 '해신'이라는 드라마를 찍고 있었다. 내 매니저가 교통사고를 냈다. 2~3m 앞에 미등이 다 깨진 고장난 트럭이 있었는데 본능적으로 틀게 되니까 돌면서 그대로 박았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나는 안전벨트를 하고 있었는데 의자가 완전 뒤로, 트럭 밑으로 들어가다 보니 차량이 다 찌그러졌다. 차 천장이 찢어져서 칼날처럼 돼 있던 것이 내 명치에 정확하게 한 0.2~0.3cm 정도까지 들어가서 박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119가 왔는데 '크레인이 없으면 환자를 못 꺼내겠다'고 하더라. 그때 너무 감사하게 지나가던 크레인이 있었다. 그 분이 크레인을 연결해서 차량 일부를 뜯어내 주셨다. 아직까지 그 분을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고명환은 당시 교통사고로 인해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그는 "뇌출혈도 있었고, 뼈도 수백 군데 부러지고 심장에 출혈도 있었다"며 "의사 선생님이 '지금부터 이틀 안에 죽을 수 있다. 유언도 하시고 신변정리도 하시라'고 했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고명환은 "그때부터 삶의 방향을 완전히 바꾸게 됐다. '방송은 그만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하고 싶은 걸 하기 위해) 대학원을 갔다"고 덧붙였다.

이후 고명환은 메밀국수 가게를 운영하게 됐다. 그는 "연 매출 10억이라고 소개가 됐는데 10억보다 훨씬 많이 벌었다"고 말했다.

또한 고명환은 소상공인을 위한 책과 독서에 대한 책 2권을 집필한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강의를 다니는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고명환은 "나는 어디가면 개그맨 겸 영화배우 겸 탤런트 겸 메밀국수집 CEO 겸 베스트셀러 저자 겸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고명환이라고 소개한다"며 "나는 강사라는 직업을 제일 좋아한다. 무대에 서는 직업이고 이 모든 게 종합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