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재환 "형 머리에 피 난다" 김용만 흑채 땀 피로 착각(전설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JTBC 신년특집 ‘전설체전’에서 돌발 상황이 벌어져 연예부 대 럭비부의 승부가 오리무중으로 빠진다.

오늘(2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신년특집 ‘전설체전’에서 연예부와 럭비부가 정면충돌하는 가운데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한다. 바로 경기 도중 럭비부 중 한 멤버가 부상 위험을 감지해 필드에서 빠지게 되면서 5인 대 4인의 경기가 성사된 것.

이에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럭비부는 수적 열세에 놓여 위기에 직면한다. 연예부는 앞선 경기에서도 야구부를 제치고 올라와 반전의 아이콘에 등극하기도 했던 터. 이번에도 김재환이 미친 발재간의 향연을 보여주며 “재환아 너무 멋있다!”라는 전설들의 감탄을 한몸에 받아 연예부가 이 절호의 기회를 꽉 잡았을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격투부 윤동식은 “럭비부한텐 이길 수 없겠다”며 압도적 피지컬,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하는 럭비부에게 승리 촉을 띄우는가 하면 야구부 유희관은 “한 명 빠진 게 변수”라며 눈을 빛내는 등 지켜보는 전설들 사이에서도 예측이 엇갈렸다고.

중계석에 있던 안정환 역시 “기적이 있는 스포츠”라며 연예부의 극적인 승리를 기대하다가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럭비부 편을 들어 박장대소를 자아낸다. ‘어쩌다벤져스’의 감독마저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태세 전환을 보일 정도였던 경기가 과연 어떤 결과를 맞이했을지 시선이 집중된다.

한편, 이날 김정민과 KCM이 축하 공연에 나서 텐션을 끌어올린다. 국민 트로트 ‘아파트’를 들고 온 이들의 열창에 전설들 역시 “으쌰라 으싸!”를 외치며 떼창, 현장은 우정의 부대를 방불케 하는 열기가 가득찼다고 해 벌써부터 어깨를 들썩이게 할 흥 파티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축구 각설이 김용만이 필드 위를 무리하게(?) 누빈 탓에 흑채와 결합 된 땀을 흘리자 이를 피(?)로 착각한 김재환이 “형 머리에 피 난다”며 순수한 걱정을 했다고 해 폭소만발 팀워크까지 기다려지고 있다.

이렇듯 웃음과 짜릿한 재미가 가득할 연예부 대 럭비부의 4강전이 벌어질 ‘전설체전’은 이날 오후 9시에 전파를 탄다.

/nyc@osen.co.kr

[사진] JT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