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텔레콤의 반격... 5G 주파수 40MHz 추가 할당 요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에 5G 3.7㎓ 이상 대역 40㎒폭도 함께 경매 요청
SK텔레콤 인접 주파수...2월 예정 경매 연기 '승부수'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세대(5G) 주파수 추가할당 방안이 통신업계의 뜨거운 감자로 다시금 급부상했다.

LG유플러스 요청으로 정부가 5G 이동통신 3.5㎓ 대역을 추가 할당하기로 한 가운데, SK텔레콤도 자사가 이용 중인 주파수 인접 대역을 추가 할당해 달라고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오는 2월 예정된 3.5㎓ 20㎒폭 주파수 할당 경매를 연기하기 위한 '맞불 작전'으로 해석된다.

■SKT "3.7㎓ 대역 40㎒도 같이 경매하자"
SK텔레콤은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5G 40㎒폭 주파수를 추가 할당해 달라"면서 "LG유플러스 이외의 다른 통신사들도 동일 조건의 5G 주파수를 확보한 후 경매를 진행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또 다른 5G대역인 3.7㎓ 이상 대역에서 20㎒ 폭 블록 2개, 총 40㎒ 폭을 발굴해, LG유플러스 인접대역(3.4~3.42㎓)과 함께 경매에 내놓을 것을 제안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역폭을 지정하지는 않았다.

SK텔레콤이 추가 할당을 요청한 3.7㎓ 이상 대역은 SK텔레콤이 사용 중인 주파수 인접 대역이다. SK텔레콤은 LG유플러스가 자사 인근 주파수 20㎒의 추가 할당을 요구한 만큼 3.7㎓ 대역에서도 20㎒씩 2개 대역이 추가 할당이 이뤄져야 공정하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은 그동안 과기정통부의 추가 주파수 할당에 대해 'LG유플러스만 유리한 불공정한 경매'라고 반발해 왔다. 이번 주파수 추가할당은 LG유플러스가 사용 중인 주파수 대역과 닿아있어 LG유플러스만 별도 투자 없이 주파수를 쓸 수 있어서다. 반면, SK텔레콤과 KT는 이 주파수를 낙찰 받으면 별도의 장비 투자비용을 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제안이 과기정통부가 주파수 할당 목적으로 밝힌 '고객 편익'과 '투자 촉진'에 부합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외산장비가 아닌 국산 통신장비 투자 촉진을 위해서도 3.7㎓ 이상 대역 주파수가 함께 할당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기정통부 "관련 절차에 따라 검토"
SK텔레콤의 경매 병합 요청은 2월 예정된 3.5㎓ 대역 주파수 할당 경매를 늦춰 시간을 벌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중 3.40~3.42㎓ 경매 계획을 확정짓고, 2월에 경매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아직 주파수 할당 계획을 공고하지 않은 상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주파수를 어느 한 사업자만 공급받게 됐을 때, 다른 사업자는 대응 투자를 위한 노력을 해도 일정기간 동안은 근본적인 품질(데이터 속도) 차이를 극복할 수 없기 때문에 추가 주파수 할당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가 SK텔레콤의 요청을 받아들인다 해도 단시간 내 경매가 이뤄지긴 어려운 상황이다. SK텔레콤이 경매를 요청한 3.7㎓ 대역의 혼간섭 우려는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9년 12월 '5G 플러스 스펙트럼플랜'에서 3.4~3.42㎓ 대역 20㎒폭을 포함해 300㎒폭을 전파 혼간섭 우려가 해소(클리어링)되면 공급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경기 판교에 위치한 다산네트워크 열린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 수립 착수를 위한 추진방향 발표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SK텔레콤의 주파수 요청에 대한 질문에 "SK텔레콤에서 주파수 추가 할당 요청이 들어온 만큼 다각도로 검토할 예정"이라며 "조만간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SK텔레콤이 공문을 통해 요청한 40㎒ 추가할당 건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 및 정책을 토대로 관련 절차에 따라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하여 답변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