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출 절벽 사태

하나은행, '1인당 5천만원' 마통 대출 한도 복원…"연소득 내 제한은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득 무관' 1인당 5000만원 제한서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나은행이 오늘(25일) 오후 6시부터 소득과 무관하게 1인당 5000만원으로 제한했던 마이너스통장(마통) 한도를 복원한다. 이에따라 직장인신용대출의 대표상품 격이었던 하나원큐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최대 한도는 1억5000만원으로 오를 전망이다.

이날 하나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8월 27일부터 한도를 제한해 운영했던 '하나원큐신용대출' 등 8개 주요 신용대출 상품이 대출 한도 복원 대상이다. 1인당 최대 5000만원 이내로 제한했던 마이너스통장대출의 한도를 각 상품별 이전 한도 수준으로 정상화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다만 최대 대출 한도는 개인별로 연소득 100% 범위 내에서 정해진다. 가령 그동안에는 연 소득이 1억원인 차주도 마통 대출을 최대 5000만원 한도로만 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연소득 100%인 1억원까지 받는 것이 가능해진다.

하나은행 측은 "'DSR 규제' 강화와 '개인 연소득 범위 내 취급' 등으로 신용대출의 투기적 수요가 감소했고 연중 체계적인 관리를 통한 효율적 가계대출 운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복원하는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민지 기자 vitami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