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한국MS, 노트북 겸 태블릿 '서피스 프로8'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규 서피스 시리즈 4종 선봬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윈도11 기반 노트북·태블릿 겸용 기기 ‘서피스 프로8’을 25일 국내에 출시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피스 프로8은 노트북의 성능과 태블릿의 휴대성을 모두 갖춘 게 특징이다. 인텔 11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얇아진 베젤(화면 테두리) 덕에 화면은 13인치로 커졌다. 배터리는 최대 16시간 지속된다. 회사측은 “고성능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고성능·고효율 모바일 PC 인증제도인 인텔 이보(evo) 플랫폼 인증을 서피스 프로 제품 최초로 획득했다”며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강력한 보안을 바탕으로 생산성과 협업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격은 136만5,000원이다.

한국MS는 이날 서피스 고3, 서피스 랩탑 스튜디오, 서피스 프로 X 와이파이 등 윈도 11 기반 노트북·태블릿 겸용 기기들도 선보였다. 서피스 고3는 무게가 544g에 불과해 휴대성이 좋고 재택 업무, 원격학습, 영상 시청, 게임, 쇼핑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 고2(8세대 인텔 코어M) 대비 13% 빠른 성능을 가진 10세대 인텔 코어 i3 프로세서, 최장 11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를 갖추고 있다. 서피스 고 3 LTE 모델은 올 상반기 중 국내 출시 예정이다. 서피스 랩탑 스튜디오는 고성능 칩과 그래픽 카드를 탑재해 전문가들의 원활한 디자인과 렌더링 작업에 접합한 제품으로 오는 3월8일 출시될 예정이다. 서피스 프로X는 두께 7.3㎜·무게가 774g으로 비교적 얇고 가벼우면서도 13인치의 고해상도 픽셀센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기업 고객 대상(B2B) 제품이다. 출시 시기는 미정이다.

조용대 한국MS 서피스 비즈니스 총괄팀장은 "새로운 서피스 시리즈는 누구나 어디에서든 업무, 협업, 여가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지속가능성이라는 시대적인 요구에 부합하는 최적의 디바이스"라고 말했다.

정다은 기자 downrigh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