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캠프 합류설' 양준혁 "명백한 오보···정당활동 못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문화·체육·예술인 모임 합류설이 나왔던 양준혁 해설위원이 "양준혁 야구재단을 운영하고 있어 정치적 활동을 할 수 없다"고 부인했다.

양 위원은 25일 자신의 인사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 후보 지지 모임 참여' 기사에 대해 입을 열었다.

양 위원은 "오늘 제가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 캠프에 합류한다는 기사를 봤다"며 "이는 명백한 오보임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위원은 "저는 양준혁야구재단의 이사장으로서 그리고 각종단체의 홍보대사로서 그 어떠한 정당활동을 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양 위원은 이어 "이재명 후보와는 지난 2012 경기도 성남멘토리 창단 때 만난 인연으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는 있으나 그게 전부"라며 "다시 한 번 이재명 후보 캠프 합류는 오보임을 전달 드리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한 매체는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주도하고 있는 이 후보 지지 모임에 양 위원이 참여 의사를 밝혔고, 해당 모임은 설 연휴 전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양 위원은 한국프로야구 통산 2,135경기에 출장하며 특유의 '만세 타법'과 '양신(梁神)'이라는 별명으로 대중의 인기를 한몸에 받았다.

특히 대구를 연고지로 하는 삼성 라이언즈에서 오랫동안 활약하며 은퇴 이후에는 대구시 홍보대사를 맡아 활동하는 한편 야구재단을 통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