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선 지면 감옥’ 발언, 제 얘기는 전혀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당선 시 검찰공화국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 표한 것“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한 데 대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현했던 것”이라며 “제 얘기는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24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이다. 국민 일부에서 우려하시는 검찰 권력이나 국가 권력을 사적 이익으로 남용할 가능성이 많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후보가 ‘이재명 후보는 확정적 범죄자 같다’고 말씀하셨다. 특수부 검사의 눈으로 본다고 해도 확정적 범죄자로 볼 수는 없는 것”이라며 “증거와 상식, 법리에 의해 판단해야 되는데 특정인을 범죄인으로 판단하는 것은 황당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특수부 검사의 수사방식이 문제가 되는 게 극단적 선택자가 많이 나오지 않느냐. 목적을 정해놓고 수사하기 때문”이라며 “자기들이 정하면 그에 부합하는 증거만 모으고 배치된 증거는 다 빼면서 맞춰가기 때문에 죄를 안 지은 사람이 심각하게 압박을 느낄 때가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에서 열린 즉석연설에서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과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고도 전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당시 이 후보의 발언을 두고 일제히 비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게이트 몸통으로서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자신의 운명에 대해 부지불식간 그 진심을 토로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용태 최고위원은 “지금 나온 대장동 의혹만으로 전과 5범이 될 수도 있으니,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받으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