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전자, 기능 업그레이드하는 가전 선보인다..."신제품 살 필요 없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프트웨어·하드웨어 업그레이드 통해
기존에 없던 신기능 추가 가능
"사는 순간 '구형' 되는 패러다임 전환"
한국일보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UP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제품 구입 이후, 업그레이드만으로 새로운 기능 추가까지 가능한 신개념 가전을 선보인다. 고객 입장에선 신상품 구입 없이 업데이트만으로 추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이런 기능의 '업(UP)가전'을 소개했다.

UP가전은 출시한 후에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고객 수요와 불편 지점 등을 파악해 고객에게 필요한 새로운 기능, 서비스 등을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냉장고, 식기세척기, 휘센 타워, 에어로타워, 공기청정기, 홈브루 등 약 20종의 제품군에서 UP가전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라인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고객은 LG의 스마트홈 모바일 응용소프트웨어(앱) '씽큐'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UP가전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은 고객이 등록한 제품에 새로운 업그레이드가 추가되면 스마트폰에 알림을 보낸다.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기능을 선택해 적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날씨나 옷감의 종류에 딱 맞는 건조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UP가전인 트롬 건조기 오브제컬렉션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고객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건조 정도를 기존 5단계에서 13단계로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훨씬 섬세한 의류 관리가 가능하다. 또 새로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 고객을 위해 트롬 세탁기·건조기 오브제컬렉션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구매할 때는 없던 펫케어 기능이 추가된다. 이 기능은 반려동물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 물질을 제거한다.

UP가전은 제품에 별도 부품을 장착해 하드웨어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퓨리케어 360°공기청정기에 펫 전용 필터를 장착하면 펫케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식이다. LG전자는 UP가전의 확장성을 고려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설계한다.

류 본부장은 “UP가전을 통해 고객의 삶과 새로운 소통을 형성해 늘 새 것 같고 쓸수록 더 편리해지며 똑똑해지는 제품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사는 순간 구형(舊型)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