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중 노동자 사망에 노조, 크레인 작업 중단 요구...회사, 재발 방지책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 발생한 현대중공업 노동자 사망 사고에 대해 노동조합이 사고 위험이 큰 크레인 작업 전면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노조 측은 "그동안 사고 크레인과 유사한 크레인의 오작동이 있어 정비를 요청했는데, 숙련이 덜 된 하청업체에 다단계로 정비 작업을 맡겨 또 다른 위험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회사 측은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하여 사과 드리며, 사고 수습은 물론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