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간식 주지마" VS "개도 콧구멍이 있다" 의견 대립…강형욱표 훈련으로 전쟁 종결 ('개훌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유정민 기자]
텐아시아

'개훌륭'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개훌륭'에서 독박 케어로 가족을 '개훌륭'에 고발한 딸 보호자의 절박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고민견 푸들 간장이를 둘러싼 보호자들 간의 갈등이 공개됐다.

이날 목욕부터 배변패드 교체, 산책까지 독박 케어를 하고 있는 딸 보호자는 아빠 보호자에게 "산책 좀 시켜달라"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아빠 보호자는 "창피해서 산책 못 시킨다"고 밝혀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평소 경계심이 심한 간장이는 산책 시작부터 아파트 단지가 울릴 정도로 강하게 짖는 모습을 보였다. 아빠 보호자와 아들 보호자는 "너무 짖는다", "걷지 않는다" 등의 이유로 산책시키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딸 보호자는 아빠 보호자가 간장이에게 무분별하게 간식을 주자 이를 만류했고, 아빠 보호자는 "간장이도 콧구멍이 있다"고 주장하며 딸 보호자와 대립했다.

딸 보호자는 "간장이를 잘 키우고 싶다. 이렇게 보호자가 많은데 산책을 못 나가는 게 너무 미안하다. 일주일에 한 번씩만 산책 해주면 좋겠다"고 도움을 요청했고, 아빠 보호자는 간장이에게 "고칠 것은 고치고 가족들하고 오래 살자"고 말하며 복잡한 마음에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간장이 덕에 성격이 부드러워졌다고 밝힌 아빠 보호자는 넘치는 사랑에 비해 보호자로서 부족했던 지난 나날들을 후회하며 강형욱 훈련사에게 "간장이 좀 잘 훈련해 주시고 잘 알려주시면 정말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후 간장이 집에 방문한 이경규와 장도연은 보호자 가족과 상담을 이어갔다. 두 사람은 독박 케어를 하고 있는 딸 보호자를 위해 보호자 가족들을 질책과 함께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강형욱 훈련사를 만난 간장이는 강하게 짖더니 급기야 입질을 가해 공격적인 모습으로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지켜본 강형욱 훈련사는 "간장이는 가족들이 짖는 것을 원한다고 생각한다. 보호자들은 짖는 게 싫다고 알려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형욱 훈련사와 상담을 시작한 아빠 보호자는 계속되는 딸 보호자와의 간장이 간식을 둘러싼 대립에 "간장이에게 못 해 준 것 만큼 보상하고 싶어서 간식을 준다"고 밝혔고, 강형욱 훈련사는 훈련에 앞서 "냉정하게 굴기, 점프하면 밀치기, 간식 주지 않기를 약속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강형욱 훈련사는 보디 블로킹 훈련을 시작으로 간장이와 규칙을 만들어가는 목줄 통제 훈련을 진행했다. 평소 산책 도중 아들 보호자에게 강한 집착을 보이며 걷지 않았던 간장이는 목줄 통제 훈련을 진행하자 얌전히 걷는 모습을 보였다.

훈련 효과가 나타나자 아빠 보호자는 "이렇게 안 짖고 같이 걷는 게 신기하다"며 강형욱 훈련사의 훈련에 감탄했다. 집 안에서도 얌전한 모습을 보인 간장이의 모습에 강형욱 훈련사는 "이럴 때 간식을 줘야한다. 근데 우선은 밖에서 산책할 때만 간식을 줘야하고, 산책 훈련이 나아지면 그때 아빠 보호자가 실내 훈련을 진행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아빠 보호자는 "오늘 훈련 정말 잘 받았다"고 감탄했고, 딸 보호자 역시 "아빠가 변할 것 같다"고 밝히며, '개훌륭' 촬영 이후 변화한 간장이의 모습을 공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