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김기현 "이재명, 두산 그룹 특혜 의혹…박범계 사퇴 촉구"

댓글 4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남시-두산건설 특혜 의혹 관련 특검 신속히 도입해야"

더팩트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곽현서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15년 성남시장 재직 당시 두산그룹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있다.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3005평의 병원 부지를 상업 용지로 용도 변경해 주고, 기부채납 비율도 겨우 10% 낮추는 방식으로 두산그룹에 특혜를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에 따르면 두산 그룹은 1991년 의료시설 용지로 지정돼있던 해당 부지를 주변 시세보다 싼 72억 원 정도로 매입했다. 이후 병원 과잉 공급 이유로 공사가 중단됐고 2005년 용도변경 의견을 전달했으나 거절당했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취임한 뒤, 2010년 11월 병원 건축 허가를 취소했고, 2014년 9월에 병원 공사 중단 및 장기방치를 이유로 두산 건설에게 강제이행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다가 10개월 만에 업무시설 및 권리인생활시설로 용도변경을 허가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것이 사실이라면 재벌에게 엄청난 특혜를 준 조치가 아닐 수 없다"며 "해당 부지는 당시에도 금싸라기땅으로 불렸고 현재 부동산 가치가 1조 원을 웃돈다는 소식이 있다. (두산그룹은) 앉은 자리에서 천문학적 시세차익을 얻은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두산건설이 2015년부터 2년간 성남FC에 42억을 후원했다는데, 이 특혜를 준 것과 대가성이 있는 게 아닌지 강한 의심이 든다"며 "두산그룹 특혜 의혹, 성남FC 거액 후원금, 박용만 전 회장과 이재명 후보의 친분 등 이 모든 것이 우연의 일치인지 국민적 의구심이 증폭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너무 억울해 피를 토할 지경이라 하는데, 그렇다면 더더욱 하루빨리 특검을 도입해 진실을 규명한 다음 잘못을 공정하게 밝히면 된다"라며 "민주당은 읍소작전 쓰는데 시간 보내지 말고 말고 하루빨리 특검법을 통과 시켜 진실 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퇴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현역 의원인 박 장관이 대장동 의혹 수사팀 교체 가능성에 대해 대검과 중앙지검이 판단할 문제라며 짐짓 거리를 둔 듯한 발언을 했다"며 "지금까지 인사 전횡을 일삼더니 대장동 수사팀 문제에만 한 발을 빼는 것은 지금의 수사팀이 박 장관 의도대로 뭉개기 수사를 잘하고 있으니 교체해선 안 된다는 무언의 지침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 국회의원이 대선 관련 수사를 지휘하는 경우가 어디에 있을 수가 있나.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이런 사례는 없었다"며 "박 장관은 더는 검찰의 위신을 추락시키지 마시고 선관위 사태를 교훈 삼아 지체없이 장관직에서 물러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zustj9137@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