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어게인2' 64호 "방탄 뷔 댓글 감사"…최연소 톱10 진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64호 가수가 방탄소년단 뷔의 '성덕'이 된 사연을 밝히며 최연소 톱10에 진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2'에는 피튀기는 혈전 속 4라운드 톱10 결정전이 그려졌다. 톱10이 되면 자신의 이름으로 노래할 기회를 얻고 '싱어게인2' 전국투어 콘서트에 함께할 기회가 주어진다.

이날 64호 가수 서기는 2002년생으로 역대 참가자들 중 최연소지만 짙은 7080 감성과 방탄소년단의 '아이 니드 유(I NEED U)'에 맞춰 선보인 뛰어난 춤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승기가 "어마어마한 분이 64호 님 영상에 댓글을 남기셨다고 하더라"고 묻자 64호는 "방탄소년단 뷔가 '능력자 아미'라고 댓글을 남겨주셨다"고 수줍게 말했다. 이에 김이나는 "우리 세계화됐다", 규현은 "성덕이다"고 감탄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이 방송을 뷔 씨가 보고 있을 수도 있다. 영상 편지 한번 하시겠느냐"고 권했다. 64호는 부끄러운 듯 미소짓더니 "안녕하십니까. 댓글도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고개를 꾸벅 숙였다. 그러자 유희열은 "뷔야, 형이다. 안테나에도 댓글 남겨줬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항상 기타를 들었던 64호는 "뭔가 노래에 집중을 해서 진심을 다해서 불러보고 싶었다"며 빈손으로 올랐다. 64호는 최백호의 '길 위에서'를 선곡했고 "'싱어게인2'을 하면서 인생 처음으로 겪게 된 일들이 많았는데 좋은 점들도 많았지만 혼란스러운 점도 많았다. 함께 노래할 수 있는 동료가 생겼는데 바로 이별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오니까 힘들었다"며 "39호 양현경 선생님이랑 이별을 하면서 많이 심란했다. 그때 이 곡을 찾아 듣게 됐다. '고마웠어요 그 인연들'이라는 가사가 있는데 이 노래 가사처럼 모든 인연에 감사하고 한 번뿐인 이 무대를 소중히 생각하려 한다. 제 진심을 담아서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64호는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차분하고 쓸쓸한 감성, 뛰어난 가창력으로 무대를 무사히 마쳤다. 심사위원 규현은 "이런 감성을 어디서, 어떻게 쌓았을까. 1, 2, 3라운드를 계속 보면서 느꼈지만 오늘은 목소리가 더 청아하고 구슬프고 후벼파는 무언가가 오늘도 있었다. 너무 좋았다는 말 밖에 안 나온다. 너무 고생했다"고 호평했다.

심사위원 유희열은 "옛스러운 노래를 부르는데 요즘 느낌이 있고 깔끔하고 '매력이 어디서 오는 거지'하고 집중해서 들었는데 딱 짚어 부르는 데서는 짚어 부른다. 또 바이브레이션을 줄 자리, 볼륨으로 미는 자리가 완벽하게 돼 있다. 보컬 어레인지먼트를 무지하게 잘한다. 본인 보컬을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64호는 짙은 감성 전달과 곡 구성에 대한 호평 속 6어게인으로 톱10에 올라갔다.

[임서현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JTBC '싱어게인2' 영상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