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절한 경제] "치킨 같이 시키실 분"…감당 안 되는 배달비, 어쩌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친절한 경제 시간입니다. 오늘(25일)도 한지연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요즘에 배달비가 정말 많이 올랐더라고요?

<기자>

저도 며칠 전에 배달앱 사용해 봤더니, 배달비만 8천 원이 나오더라고요. 올해 들어서 소비자와 음식점 사장님이 나눠내야 하는 배달비가 최대 1만 원 안팎으로 올랐습니다.

1만 8천 원짜리 치킨 시켜먹는데, 1만 2천 원 배달비 나온 경우도 있고요. 최소 주문금액인 메뉴가 5천800원인데, 배달비가 이걸 뛰어넘어서 6천800원까지 합니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죠. 배달비 왜 이렇게 오르나 봤더니 가장 큰 건 배달기사 부족 때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