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년간 아파트값 상승 상위10곳 중 7곳이 경기 남부···오산이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1년간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10곳 중 7곳이 경기 남부권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달 전국 아파트 매매가 지수는 131.8로 전년 1월 111 대비 20.8포인트 올랐다. 이를 토대로 계산한 지난 1년간 전국 아파트매매가 상승률은 약 18.75% 수준이다.

통계에서 집계된 전국 시·도 단위 지역 중 매매가상승률이 가장 컸던 지역은 경기 오산(전년 대비 47.87% 상승)이다. 이어 ▲경기 시흥(40.16%) ▲경기 동두천(38.78%) ▲경기 안성(38.64%) ▲경기 평택(36.93%) ▲경기 의왕(34.67%) ▲경기 안산(33.23%) ▲경기 의정부(32.83%) ▲경기 군포(32.76%) ▲인천(32.2%)이 그 뒤를 이었다.

즉 전국 아파트매매가상승률 상위 10곳 중 9곳이 경기권이고, 그 중에서도 7곳이 오산, 시흥, 안성, 평택, 의왕, 안산, 군포 등 경기 남부권에 위치한 곳들이다.

경기 남부 지역의 강세는 국가공인 통계인 한국부동산원 통계에서도 엿볼 수 있었다. 지난해 부동산원은 통계를 정비하며 6월을 새 기준점(지수 100)으로 삼았는데, 이때부터 12월까지 하반기 전국에서 아파트매매가 지수가 많이 증가한 상위 10곳 중 9곳은 경기 남부권 도시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오산(6월 대비 16.7포인트 상승) ▲경기 안성(16.07포인트) ▲경기 군포(14.78포인트) ▲경기 평택(14.12포인트) ▲강원 속초(13.37포인트) ▲경기 시흥(13.11포인트) ▲경기 의왕(13.05포인트) ▲경기 이천(12.32포인트) ▲경기 안양(12.03포인트) ▲경기 화성(11.65포인트) 순이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 남부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민·관 통계 모두에서 돋보이게 집계됐다"며 "기존 아파트의 시세 차익은 물론 신규 분양 아파트 입주시점의 시세차익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에도 경기 남부권 도시에서 신규 분양이 이어지고 있다. DL건설은 경기 안성시 당왕동 ‘당왕지구’ 5블록 일원에 ‘e편한세상 안성 그랑루체’를 2월 분양한다. 안성시에 처음으로 공급되는 ‘e편한세상’ 브랜드 아파트이자, DL건설의 2022년 마수걸이 분양지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 동 총 1,370가구 규모다. 한양은 오산시 ‘세교2지구’와 인접한 서동 일원에 ‘오산세교 한양수자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전용 45~84㎡, 8개 동 총 786가구 규모로, 이 중 127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