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 앞둔 한동근, 자필 편지 공개 "예비 신부 지키기 위해 '싱어게인2'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결혼을 앞둔 가수 한동근이 자필 편지로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앞서 한동근은 2018년 음주운전에 적발 뒤 자숙 기간을 보낸 후 최근 JTBC ‘싱어게인2’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23일 한동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이번 싱어게인2를 통해 보내주신 많은 분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감사드린다. ‘많은 분들 앞에 내가 다시 설 수 있을까?’ 사실 정말 통렬하게 고민했다”며 “혹시나 저의 행보가 어떤 분들께는 더 큰 실망을 끼쳐 드리지는 않을까 걱정도 되어서 너무나도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하지만 여전히 제 노래를 사랑해 주시고, 제 노래로 힘을 얻었다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 덕분에 저는 어렵게 다시 마이크를 잡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동근은 “그리고 제가 이렇게 크나큰 용기를 낼 수 있었던 이유가 또 있다. 제게는 미래를 약속한 한 사람이 있다. 한없이 부족한 저에게 변함없이 곁에서 무한한 지지를 보내준, 너무나도 감사한 사람이다. 모자란 제가 할 수 있는 게 노래밖에 없기에, 그 사람을 지켜 내기 위해 비록 많이 무서웠지만 다시금 용감하게 도전하기로 했다”고 방송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또 그는 “유희열 심사위원장님의 말씀처럼 저는 저의 큰 잘못으로 인해 실직한 가수였고, 다시 구직을 위해 염치 불고하고 여러분들 앞에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저에게 너무나도 값진 무대의 기회를 주신 싱어게인2 제작진분들, 그리고 심사위원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저를 향해 보내주신 관심, 그리고 쓴소리에도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오랜 시간 노래를 하고 싶은 저에게 앞으로도 계속해서 제가 부족한 부분은 지적해 주시고, 제가 과거의 과오를 딛고 성장할 수 있도록 비판도 아낌없이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 다시는 여러분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8일 한동근이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 준비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아래는 한동근 글 전문.

안녕하세요. 한동근입니다.

먼저 이번 싱어게인2를 통해 보내주신 많은 분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감사드립니다.

‘많은 분들 앞에 내가 다시 설 수 있을까?’

사실 정말 통렬하게 고민했습니다.
혹시나 저의 행보가 어떤 분들께는 더 큰 실망을 끼쳐 드리지는 않을까
걱정도 되어서 너무나도 두려웠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제 노래를 사랑해주시고,
제 노래로 힘을 얻었다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 덕분에
저는 어렵게 다시 마이크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이렇게 크나큰 용기를 낼 수 있었던 이유가 또 있습니다.
제게는 미래를 약속한 한 사람이 있습니다.
한없이 부족한 저에게 변함없이 곁에서 무한한 지지를 보내준,
너무나도 감사한 사람입니다.
모자란 제가 할 수 있는 게 노래밖에 없기에,
그 사람을 지켜 내기 위해 비록 많이 무서웠지만 다시금 용감하게 도전하기로 했습니다.

유희열 심사위원장님의 말씀처럼 저는 저의 큰 잘못으로 인해 실직한 가수였고,
다시 구직을 위해 염치 불고하고 여러분들 앞에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저에게 너무나도 값진 무대의 기회를 주신
싱어게인2 제작진분들, 그리고 심사위원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울러 저를 향해 보내주신 관심, 그리고 쓴소리에도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오랜 시간 노래를 하고 싶은 저에게
앞으로도 계속해서 제가 부족한 부분은 지적해주시고,
제가 과거의 과오를 딛고 성장할 수 있도록 비판도 아낌없이 보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다시는 여러분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동근 올림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한동근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