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옷 벗겨 단체 알몸 사진, 볼에 뽀뽀”…36살 노동자가 남긴 유서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제강팀의 2012년 야유회 사진. 9명 중 2명만 옷을 입었고, 나머지는 알몸 상태다./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중견 철강회사에서 근무하던 36살 노동자가 3년 전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남긴 유서와 25분 분량의 영상을 유가족이 뒤늦게 공개했다. 여기엔 상사들에게 지속적으로 당했던 성추행과 괴롭힘의 구체적 기록이 담겼다.

지난 24일 MBC에 따르면 세아베스틸 직원이었던 유모씨는 2018년 11월25일 전북 군산 금강 하구의 한 공터에서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함께 발견된 휴대전화에는 마지막 순간을 촬영한 25분 분량 영상과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유서가 있었다.

여기엔 2012년 6월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제강팀 동료들의 야유회 사진이 남아 있었다. 유씨가 입사 초기 찍은 이 사진엔 개울에 발을 담그고 있는 남성 9명의 모습이 담겼다. 이 중 2명만 옷을 입었고, 나머지는 발가벗은 채 손으로 가랑이만 가리고 있다. 입사 두 달 된 막내 유씨는 다른 사원들 뒤에서 어깨를 웅크린 채 몸을 숨기고 있다.

유씨는 이 사진을 두고 “지모씨가 자랑으로 생각하는 사진”이라며 “회사 PC에 더 있을 테니 낱낱이 조사해 나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적었다.

지씨는 사진에서 옷을 입고 있는 2명 중 한 명으로, 반장급이다. 유씨는 입사한 직후부터 지씨가 지속적으로 성추행과 괴롭힘을 저질렀다고 지목했다.

유씨는 유서에서 “지씨가 입사한 달(2012년 4월) 문신이 있냐고 물어봤다. 팬티만 입게 한 뒤 몸을 훑어보고 여러 사람 보는 앞에서 수치심을 줬다. 찍히기 싫어서 이야기 못 했다. 한이 맺히고 가슴 아프다”고 적었다.

조선일보

2018년 숨진 세아베스틸 직원이 남긴 유서./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2016년 12월10일 16시30분쯤 한 복집에서 볼 뽀뽀” “17시40분쯤 노래방 입구에서 볼 뽀뽀” 등 구체적인 성추행 기록도 적어뒀다. 그러면서 유씨는 “그렇게 행동하는 게 너무 싫다”고 했다.

지씨는 유씨가 2014년 무렵 뇌종양의 일종인 ‘청신경종양’으로 큰 수술을 받을 때도 면박을 줬다고 한다. 유씨 유서엔 “고함치듯 소리가 들려온다. 너 뇌종양이야? 참으로 가슴이 아팠다. 왜 그렇게 여러 사람 있는 데서 큰 목소리로 이야기해야만 하고, 위로는 못 할망정 상처를 주는지…”라고 적혔다.

작업할 때 소음이 심한 부서라 청력 저하로 힘들어하던 유씨가 부서를 바꿔 달라 해봤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고 한다. 유씨는 평소 가족들에게 자세한 정황은 이야기하지 않고 “너무 힘들다. 나를 욕하고 나를 괴롭힌다”는 식의 이야기만 전했다고 한다.

유씨는 야유회 사진 속 옷을 입고 있는 나머지 한 명에 대해서도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썼다. 유씨의 선배 조모씨다.

유씨는 조씨에 대해 “왜 이렇게 날 못 잡아 먹어서 안달났냐” “성기 좀 그만 만지고 머리 좀 때리지 말라” 등의 이야기를 적었다.

인사팀 송모 차장에 대해선 절차대로 쓴 연차를 문제 삼거나, “귀는 잘 들리냐” 확인하면서 귀에 체온계를 강제로 꽂았다고 적는 등 6년간 당했던 일들을 낱낱이 적었다.

유씨는 “쓰레기 같은 벌레 때문에 고통받지 말자”며 후배들에게 남긴 말로 글을 끝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