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싱어게인2' 64호, BTS 뷔 댓글에 "너무 감사"..유희열 "뷔야 안테나에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싱어게인2'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64호 가수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 시즌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에서는 4라운드 톱10 결정전이 그려졌다.

64호 가수는 20살 최연소 참가자임에도 남다른 7080 감성을 자랑해 주목받았다. 특히 64호의 무대 영상은 조회수 455만 뷰를 돌파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 64호는 앞서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히며 1라운드에서 방탄소년단의 'I NEED U'(아이 니드 유)에 맞춰 댄스실력을 뽐냈다. 해당 영상을 본 방탄소년단 뷔는 "우리 아미 능력자 많네요"라고 글을 남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MC 이승기는 이를 언급하며 "뷔 씨가 보고 있을 수 있다"라고 영상편지를 제안했다. 이에 64호는 "안녕하십니까. 댓글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를 듣고 유희열은 "뷔야 형이야. 안테나에도 글 좀 남겨줬으면 좋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이승기는 "비 씨 말한 것 아니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64호는 최백호의 '길 위에서'를 선곡했다. 선곡 이유에 대해서는 "'싱어게인'을 하면서 인생 처음으로 겪게 된 일들이 많았다. 좋은 점들도 많았지만 혼란스러운 점도 많았다. 동료들이 생겼는데 바로 이별을 해야하는 상황이 오니까 힘들었다. 39호 선생님과 이별하면서 많이 심란했다. '고마웠어요 그 인연들'이라는 가사가 있다. 이 노래 가사처럼 모든 인연에 감사하고 한 번 뿐인 이 무대를 소중히 생각하려고 제 진심을 담아서 열심히 노래하겠다"라고 밝혔다.

무대 후 이선희는 "64호님과 이곡이 너무 안 어울리는 거 아냐. '긴 꿈이었을까 저 아득한 세월'이라는 가사가"라고 농담했다. 이어 "음악이 짙어서 보컬을 가리고 있다는 생각을 전반부에 가졌는데 후반부에 딱 잡혔다. 마지막 부분에 이 노래가 전달하고자 하는 것을 전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규현은 "이런 감성을 더 청아하고 더 구슬프게 후벼파는 무언가가 있었다. 너무 좋았다는 말밖에 안 나온다"라고 감탄했다.

유희열은 "본인 보컬을 너무 잘 알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칭찬했다. 64호는 6어게인을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