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해트트릭’ 황의조, 박주영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프랑스 무대 첫 해트트릭을 작성하고 세 손가락을 들어 보이는 골 세리머니하는 황의조.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퍼펙트 게임.”

프랑스 24는 24일(한국시각)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진출 이후 첫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아시아인 역대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운 황의조(30·지롱댕 보르도)의 활약을 이렇게 표현했다. 황의조는 이날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끝난 2021~22시즌 리그1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스트라스부르를 상대로 3골을 몰아쳤다.

지난달 13일 트루아전에서 리그 6호 골을 넣은 뒤 40여일 만에 시즌 7·8·9호 골을 터뜨린 황의조는 단숨에 득점 공동 8위로 올라섰다. 세계적인 수퍼스타이자, 지난 시즌 리그 득점왕인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11골)와 격차를 두 골로 좁혔다. 음바페는 공동 3위다. 선두는 13골의 비삼 벤 예데르(AS모나코). 프랑스 레퀴프는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는 보르도의 영웅”이라며 매서운 골 감각을 칭찬했다.

중앙일보

‘온몸이 무기’ 황의조 프랑스 진출 후 기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의조는 2019~20시즌 프랑스 무대를 밟은 이후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2019년 7월 감바 오사카(일본)에서 보르도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뒤 3시즌 만이다. 황의조는 또 리그1 통산 27골(76경기)을 넣어 박주영(37·울산 현대)이 갖고 있던 아시아 선수 역대 프랑스리그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박주영은 AS모나코에서 2008~09시즌부터 3시즌을 뛰며 리그 25골(91경기)을 넣었다.

황의조는 앞으로도 리그1 한국인 득점 관련 각종 기록을 깰 전망이다. 4골을 더 넣으면 박주영을 제치고 한국 선수 리그1 한 시즌 최다 골 신기록을 쓴다. 그는 지난 시즌 12골로 박주영(2010~11시즌)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1골을 추가하면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기록도 세운다.

중앙일보

리그1 통산 27호 골을 넣은 황의조는 박주영을 제치고 프랑스 리그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전반 17분 골 지역에서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39분엔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후반 45분엔 페널티 아크까지 공을 드리블한 후 대포알 같은 중거리포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황의조는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며 첫 해트트릭 기념 세리머니를 했다. 4-3으로 이긴 보르도(승점 20)는 3연패에서 탈출했다. 순위는 강등권인 19위에서 17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9.5점을 줬다.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보르도 감독은 “황의조의 경기력은 완벽했다. (득점으로) 팀을 여러 차례 위기에서 구했다. 최근 몇 경기 동안 부진했던 그가 골 감각을 되찾아 기쁘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강한 정신력이 돋보인 대단한 경기였다. 이 기세를 이어갔으면 좋겠다.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앙일보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골 감각을 끌어올린 황의조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의조가 침묵을 깨고 골 감각을 끌어올린 것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중동 원정 2연전을 앞둔 벤투호는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 등 주전 공격수들이 부상으로 빠진 상태다. 터키 전지훈련을 마친 대표팀은 25일 레바논으로 이동해 27일 레바논과 월드컵 최종 예선 7차전을 치른다. 이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이동해 다음 달 1일 시리아와 8차전을 갖는다. 황의조는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대표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