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고스트닥터' 김범, 빙의할수록 정지훈 죽어가는 것 알았다…"우리 여기서 끝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범이 정지훈의 선한 의사 정신에 마음을 점점 열어가던 와중, 그가 자신에게 빙의하면 할수록 실제 정지훈의 목숨이 위태로워진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범은 굳게 마음을 먹고 정지훈과 빙의를 거부하려 애썼다.

24일 밤 방송된 tvN '고스트닥터' 7화에서는 차영민(정지훈 분)과 고승탁(김범 분)이 점점 서로의 진짜 모습을 알아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수술을 마친 뒤 사이좋게 누웠다. 고승탁은 성공적인 수술을 끝내고 기뻐하는 차영민을 보며 신기해 했다. 고승탁은 "원래 이러냐. 아주 세상 다 얻은 사람처럼 방방"이라고 놀렸고, 차영민은 "오랜만이라 그렇다. 지는, 더 좋아했으면서"라고 말했다.

고승탁이 "이런 기분인가 싶다. 이런 맛에 의사하나 싶다"고 했고, 차영민은 "맛 같은 소리 한다. 지가 한 게 뭐가 있다고"라고 받아쳤다.

고승탁은 갑자기 진지해졌다. 그는 "어떤 기분이냐. 내 손으로 사람 살릴 때"라고 물었다. 차영민은 "내 손이 역시 금손이구나, 싶은 기분? 수술도 결국 이 손맛이다. 요리사 금손은 맛있는 음식 만들고, 좋은 화가는 좋은 그림 그리고. 의사는 환자 생명 살리고. 손에 금 바르는 거, 세상을 얻는 게 뭐 별 거 있냐. 의사한텐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게 금이고, 재산인 것"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정 너도 궁금하면,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해보든가"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진지한 대화도 잠시, 다시 티격태격했다. 차영민은 "하필이면 이런 싸가지없는"이라며 "어차피 될 거, 착한 김재원(안태환 분)한테 됐으면 얼마나 좋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고승탁은 "나한테만 되는 거 맞냐"며 의심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왜 하필 두 사람이 연결됐는지 결국 알아내지 못했다. 차영민은 "하필이면 이런 싸가지 없는 자식. 우리가 어쩌다 이렇게 엮이게 된 거냐. 뭐, 이유가 있겠지. 전생의 인연이든, 하늘의 뜻이든"이라고 혼잣말했다.

고승탁은 잠에서 깬 후 수술했던 어린이 환자를 찾아갔다. 간호사는 "깨는 거 보고 갔지 않냐. 왜 벌써 왔냐. 두 시간밖에 안 됐다"고 말했고, 고승탁은 어리둥절해 했다. 간호사는 "깨면 연락 준다고 해도, 주치의가 깰 때까지 있어야 한다면서 새벽 내내 그러고 있지 않았냐"며 "환자 깨니까 그렇게 또 좋아하고. 잘 지켜봐달라고 신신당부하고 갔잖냐. 기억 안 나냐"고 의아해 했다.

자초지종을 알게 된 고승탁은 차영민에 대한 선입견에서 점점 벗어났다. 그는 "귀신 되더니 철 드셨냐. 요새 아주 낯설다. 근데 왜 혼자만 보나. 조심이라도 하든가"라며 혼잣말했다.

김재원은 대뜸 고승탁에게 "나 안다. 감 잡았다"며 "너 귀신 들렸다는 거 진짜지?"라고 물었다. 이어 "차 교수님 인턴 때 단독수술 너도 알지. 그날도 장난 아니었다더라. 다들 귀신 들렸다고 막. 그때도 어마어마한 수술이었대. 근데 인턴이, 말이 되냐. 그래서 너는 뭐 좀 알까 하고. 둘이 유형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김재원은 "뭐 차교수님이야 그날 이후로도 워낙 뛰어나셨으니 잠잠해지긴 했는데, 그날의 미스터리는 영영 안 풀렸다. 교수님이 밝힌 적이 없어서"라고 덧붙였다.

고승탁은 전날 차영민이 의미심장하게 "넌 나보다 낫다. 최소한 넌 보이기라도 하지. 누군지도 알고, 계약도 맺고,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고"라고 했던 말을 곱씹었다.

한편 고승탁은 자신이 써야 할 환자의 op레코드를 차영민이 써놨다는 걸 알고 황급히 일을 수습했다. 고승탁은 "빨리 지웠기에 망정이지, 누가 봤으면 어쩔 뻔 했냐. 나 혼자 조심할 수는 없지 않냐, 조심 좀 하자"며 "앞으론 들어온 사이에 있던 일들 하나하나 세심하게 보고하라"고 명령했다. 고승탁은 차영민에게 손가락질하며 "둘, 앞으론 더더욱, 다급하거나 불가피한 상황일 때, 꼭 필요한 때만 한다"며 "꼬리 길면 밟힌다"고 주의 줬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영민은 이지우(하니 분)를 몰래 훔쳐보고 있다 고승탁에게 들켰다. 고승탁은 "장 선생님 두고 딴 여자를 이렇게 뚫어져라"라며 비웃었다. 이어 "제가 잘못 본 줄 알았는데, 그거 맞네"라며 "우리 아이돌 덕후 차영민 교수님, 실물 영접을 다 하시고, 오늘부로 성덕 되셨다"고 놀렸다. 앞서 고승탁이 차영민 집에 갔을 때, 고승탁은 차영민이 이지우의 팬이라는 걸 알게 됐던 것.

차영민은 "그렇다고 그걸 또 취소하냐. 내가 급한 마음에 손을 먼저 들긴 했다. 근데 다 네 허락 맡으려고 했다. 근데 그거 알고보면 별로 어려운 수술 아니"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잠시 후 차영민은 "재수술이라 가슴을 여는 것부터가 까다롭다. 박리 중에 관상동맥을 다치기라도 하면 대형사고"라며 "관상동맥을 떼었다 다시 붙여야 하면 피가 많이 날 테고, 붙였다 어디 눌리기라도 하면 바로 심근경색"이라고 걱정했다. 이때 이지우는 고승탁 앞에 나타나 차영민을 찾았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우는 병상에 누워있는 차영민을 보고 "와, 이렇게 배신을 때리냐. 사람 진짜 무책임하다"고 실망했다. 이어 "그러니까 이 양반이, 여기로 들어가셨다?"라고 궤뚫어봐 두 사람 모두 깜짝 놀랐다.

알고보니 이지우와 차영민, 두 사람은 10년 전부터 인연이 있었다. 이지우는 고승탁에게 사탕을 내밀며 "이거 아냐"고 물었다. 차영민은 "알지. 10년 전에 내가 준 사탕"이라고 읊조렸다.

이지우는 고승탁에게 "승조라는 꼬마, 쌤이 수술했다면서. 이 양반(차영민)이 나한테 약속한 게 있는데, 쌤이 대신 지켜줘요. 뭐, 수술 잘못돼도 원망 안 할테니까 걱정 말고"라며 "어차피 이 사람 아니었으면 10년 전에 죽었을 목숨"이라 말하고 돌아섰다. 차영민은 그런 이지우를 아련하게 쳐다봤다.

고승탁은 "10년 전에 살려준 환자였구나, 진작 말을 하지. 10년 전이면 교수님 전공의 때 아니냐. 인턴 때, 그날 한번만 귀신 들렸던 게 아닌가보다"라며 "내가 말 돌리는 체질이 아니다. 인턴 때 그 어마어마한 단독수술 어떻게 한 거냐.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로 남아있던데"라고 물었다. 차영민은 "궁금하냐? 궁금하면 오늘 안으로 스쿼트 100개, 내일 수술 늦지 말고"라며 돌아섰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영민은 이지우의 수술을 집도하려 수술방에 들어왔지만, 고승탁은 들어오지 않았다. 고승탁이 모종의 이유로 직전에 수술 참여를 거부했던 것. 차영민은 갑자기 사라진 고승탁을 찾아 온 병원을 헤맸다.

차영민은 자신이 집도하지 못하는 수술이 잘못 흘러가는 과정을 지켜봐야만 했고, 절망에 빠졌다. 그때, 고승탁이 수술방으로 들어왔다. 고승탁이 수술을 거부했던 이유는 다름아닌 차영민을 걱정해서였다.

고승탁은 차영민을 만나 "이젠 못 들어간다고 했던 말 뭐냐. 전에, 수술실에서 했던 얘기는 또 뭐고"라고 물었다. 고승탁은 이지우 수술 직전 고스트들의 대화를 듣고, 차영민이 자신에게 계속 빙의하면 차영민이 죽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됐던 것. 고승탁은 차영민에게 "체질에 안 맞아서 더는 (빙의 공조) 못 해먹겠다"며 "우린 그냥 여기서 끝내자"고 선언했다.

고승탁은 "오늘 왜 나왔냐. 끝까지 안 나올 수 있었다"고 묻는 차영민에게 "어떤 사람한테 환자 생명이 금이고 세상이라잖냐. 눈도 못 뗄만큼 무겁고 부실한 몸으로 그런 걸 쓰는 환자한테. 그런 의사가 자기 환자한테 약속했다는데, 그 와중에도 약속 지키고 싶다는데 그럼"이라고 답했다. 차영민은 "나 인턴 때 단독수술 그날 무슨 일 있었는지 알려줄까"라고 입을 뗐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