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금천구서 빌라 발코니 붕괴 조짐…아래로 크게 기울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붕괴 조짐 보이는 금천구 빌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금천구의 한 빌라 발코니가 붕괴 조짐을 보여 소방당국이 안전 점검에 나섰다.

24일 오후 5시 34분쯤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서 “빌라가 무너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빌라의 발코니는 아래로 크게 기울어져 붕괴가 우려되는 모습이었으며 창틀과 유리창도 파손된 모습이었다.

소방당국은 해당 빌라 주민 12명과 옆 빌라 주민 21명 총 33명을 대피시켰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현장에는 잠옷 차림의 놀란 인근 주민들 십여명이 모여들었고 과거부터 이 건물이 위태로웠다고 증언했다.

한국전력은 화재 등 추가 사고를 우려해 해당 빌라 6세대의 전력을 차단했다.

소방 관계자는 “내일 오전 발코니를 철거할 예정”이며 “안전 점검이 끝난 뒤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주민들을 복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