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 해 우리는' 김다미, 아픈 할머니에 최우식 전시회 놓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그 해 우리는' 방송캡쳐



김다미가 아픈 할머니에 최우식의 전시회에 가지 못했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국연수(김다미 분)가 아픈 할머니(차미경 분)의 곁을 지키느라 최웅(최우식 분) 전시회에 가지 못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할머니의 곁을 지키느라 전시회에 가지 못한 국연수는 "일부러 이러는거지. 나 두고 가려고. 나 떠날 준비 하려고"라며 불안해했다. 할머니 강자경은 "할미 말 잘 들어. 할미 독한거 알지? 나는 오래오래 살거다. 근데 무서운게 만에 하나 너 하나 두고 갈데가 무섭다"라며 안심시켰다.

국연수는 "내가 할머니없이 어떻게 살아"라며 울먹였고 할머니는 "살아야지. 나 없어도 살아야지. 밥도 잘 먹고 하고 싶은 것도 하고 그렇게 살아야지. 내가 널 보면 무슨 생각이 드는지 알아? 네가 나처럼 살아가는게 내 천벌이지 싶다"라며 국연수의 "나는 할머니만 있으면 돼. 할머니도 나만 있으면 되잖아"라는 말에 "나는 너만 있으면 돼. 나는 늙어갈 일만 남았으니까. 근데 넌 연수 너는 이 할머니처럼 살지 마. 옆에 사람도 두고 하고 싶은 것도 하고. 그렇게 재미나게 살아 인생을. 나 때문에 살지마 연수야. 그래야 나 죽어서 네 엄마아빠 볼 낯짝이 있어"라고 답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