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어게인2' 송민호 73호 슈퍼어게인..63호X17호X33호X64호 TOP10 진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싱어게인2'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63호, 17호, 33호, 64호 가수가 톱10에 한발짝 가까워졌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 시즌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에서는 4라운드 톱10 결정전이 그려졌다.

무명가수 73호는 이름을 밝히기 직전 송민호가 슈퍼 어게인을 사용했다. 송민호는 "1라운드 때 제가 받았던 충격을 잊지 못하겠더라. 그만큼의 잠재력을 가지고 계신데 못 보여주신 것 같아서 꼭 한번 보고 싶은 마음에 쓸 수밖에 없었다"라고 슈퍼어게인을 사용한 이유를 밝혔다.

4라운드 톱10 결정전은 4팀 4개조로 나뉘어 경쟁을 시작했다. 슈퍼어게인은 더이상 쓸 수 없게 됐다.

MC 이승기는 조 추첨을 시작했다. 첫 번째 조는 경연순서대로 4호, 63호, 40호, 17호가 뽑혔다.

4호 가수는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를 선곡했다. 유희열은 "편곡이 되게 매력적이다. 앰비언스 스타일의 편곡에 도입부가 좋았다"면서도 "곡의 구조가 조금 아쉬웠다. 가창력은 어마어마하다"라고 평했다. 선미는 "도전적인 선곡이었지만 너무 성공적이었던 것 같다"고 칭찬했고, 김이나는 "곡이 대사체보다는 글 또는 시에 가까운 노래라서 낭송에 가까운 표현이 필요한데, 비장하게 부르니까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잘 안들어오는 느낌이 있었다"고 아쉬운 점을 말했다. 4호는 최종 4어게인을 받았다.

이어 63호는 샤이니의 '셜록'을 선곡해 확성기를 활용한 록 스타일의 파워풀한 무대를 펼쳤다. 이선희와 송민호, 유희열의 칭찬이 잇따랐다. 송민호는 "베테랑인 걸 증명한 무대다. 확성기가 득이 될까 독이 될까 걱정했는데 굉장히 활용을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고, 유희열은 "자유를 찾은 매력적인 오골계를 보는 듯한 느낌"이라고 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63호는 올어게인을 받고 톱10 진출에 가까워졌다.

40호는 몽니의 '소년이 어른이 되어'를 편곡한 무대를 선보였다. 규현은 "최고의 무대가 아니었나 싶다. 너무 좋았고 감동을 많이 받았다"고 극찬했다. 이선희 역시 "지금까지의 무대 중에 가장 40호님이 보였다. 미성을 가지고 감정을 담아 부르니 고스란히 전달됐다"고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최종 1어게인을 받았다.

17호 가수는 해바라기의 '우리네 인생'을 선곡해 강렬함으로 무대를 찢어놨다. 김이나는 "클리셰가 느껴지지 않아서 감정을 느끼는 것 같다"며 17호의 반전 매력에 빠져들었다고 했다. 유희열은 "네 번의 무대에서 고음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오디션에서는 질릴 법도 한데 무슨 고음인지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고 더 듣고 싶은 매력이 있다. 잘하시는 거 계속 하시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17호는 최종 6어게인을 받았다. 이에 63호와 17호가 톱10 진출권을 확정했다.

두 번째 조는 71호, 64호, 33호, 70호가 뽑혀 대결했다.

71호는 故 김성재의 '말하자면'을 선곡해 불렀다. 유희열은 "성의있는 편곡이었다. 다만 이 곡은 퍼포먼스가 7~80%를 차지하는 매력있는 곡이다. 가창 중심인지 음악 중심인지 퍼포먼스가 중심인지 파악하기 어려웠다.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이 공존했던 무대"라고 밝혔다. 이해리는 "보컬적인 면에서 한방이 부족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71호는 2어게인을 받았다.

64호 가수는 앞서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히며 1라운드에서 방탄소년단의 'I NEED U'(아이 니드 유)에 맞춰 댄스실력을 뽐낸 바. 뷔는 "우리 아미 능력자 많네요"라고 글을 남겨 화제를 모았다. 이에 64호는 MC 이승기의 제안으로 "안녕하십니까. 댓글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뷔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이후 64호는 최백호의 '길 위에서'를 선곡해 감성 깊은 무대를 선보였다. 이선희는 "64호님과 이곡이 너무 안 어울리는 거 아냐. '긴 꿈이었을까 저 아득한 세월'이라는 가사가"라고 농담했다. 이어 "음악이 짙어서 보컬을 가리고 있다는 생각을 전반부에 가졌는데 후반부에 딱 잡혔다. 마지막 부분에 이 노래가 전달하고자 하는 것을 전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했다.

유희열은 "본인 보컬을 너무 잘 알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칭찬했다. 64호는 6어게인을 받았다.

33호는 이소라의 '제발'를 허스키한 보이스로 가창했다. 김이나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노래를 듣는 기분이었다. 원곡은 남자 곡이고 이소라씨가 노래를 잘하셔서 부른 것 같은, 그만큼 압도되어 있는 느낌"이라고 33호 무대에 홀린 듯한 반응을 보였다. 이선희는 "노래 한 곡에서 듣는 분들에게 여러 감정, 모든 걸 다 줄 수 있는 보컬을 갖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유희열은 "가지고 계신 톤이 어마어마하다 음역도 상당히 넓다. 본인의 목소리에 자신감이 없다고 하셨는데, 절대 최고다"라고 극찬했다. 이후 33호는 7어게인을 받았다.

70호는 조용필의 '아시아의 불꽃'을 선곡했다. 윤도현은 "포텐이 터진 날이다. 밴드 편곡이 이렇게 잘 어울릴 줄 몰랐다. 강렬한 록음악을 선보이셨고 기타 톤이 예술이었다.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다. 지금까지 무대 중에 가장 잘 봤다"라고 했다.

선미는 "1라운드때부터 4라운드까지 긴장한 걸 본 적이 없다. 근데 저는 긴장이 어느정도는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주의다. 70호님이 너무 잘하는 뮤지션인 건 잘 알고 있지만 일말의 긴장감을 갖고 감정을 가져봐야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유희열은 "의문이 들었다. '70호의 정확한 색깔이 뭘까'가 궁금해졌다. 아주 촌스럽거나 아니면 아주 세련되거나 방향성이 명확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70호는 4어게인을 받아 탈락 후보가 됐다. 2조에서는 33호, 64호가 톱10 후보로 올랐다.

세 번째 조는 일명 '죽음의 조'로, 22호, 34호, 7호, 31호 가수가 대결을 하게 됐다.

3라운드 탈락자의 이름이 공개됐다. 48호는 안다은, 39호는 양현경, 20호 신용남, 42호는 태우, 27호는 류진, 66호는 김석영, 35호 최상은, 57호 조현영, 55호는 해디, 그리고 39호는 한동근이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