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 20대 의뢰인들에게 전하는 조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서장훈이 의뢰인들에게 조언을 건넸다.

24일 밤 8시 30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다양한 의뢰인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 남성은 아이를 데리고 왔다. 24살이며 21살에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가 현재는 이혼소송 중이라고 했다.

의뢰인은 현재 미필이라 영장이 날아오고 있는데 입대 후 아이를 홀로 어떻게 키워야 할지 고민이라고 했다. 원래 21살에 영장을 받았으나 아내가 임신 중이라 입대를 연장하고 상근 예비역으로 변경 신청했고 또 면제 신청서를 냈지만 그게 어렵다고 했다.

현재 의뢰인이 입대를 해버리면 아이는 보호자가 없는데 면제가 안된다고 했다. 이혼 후에도 부모의 양육은 그대로 할 수 있으니 엄마가 키워야 한다는 것이다.

아이 엄마와는 아직 이야기가 안도니 상황이다. 서장훈은 아이 엄마가 키우면 되지 않냐고 군 생활 동안 양육비를 받지 않으면 될 것 아니냐 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아이 엄마도 직장 생활 중이라 어려울 것"이라 했다.

서장훈은 "퇴근 후 아이를 보고 어린이 집에 맡기면 안되냐"며 "많은 워킹맘이 그렇지 않냐"고 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아이 엄마가 마트에서 일하고 있는데 출퇴근 시간이랑 어린이집 운영 시간이 맞지 않는다 했다.

의뢰인의 부모님 역시 사정이 되지 않는데다가 본가에 고양이가 있는데 아이가 또 고양이 알레르기라고 했다. 장모님 역시 연세가 많으셔서 아이를 맡길데가 없다고 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상근 예비역으로 입대를 하고 훈련소에 있는 5주간만 아이를 맡기라"고 했다.

그러나 의뢰인은 또 군 입대를 해버리면 생활비가 없어서 그게 또 고민이라고 했다. 의뢰인은 "상근예비역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인데 군복무중 일을 못하니 육아와 생활비가 모자라다"며 "양육비만으로는 생활하기 빠듯하다"고 전했다.

이를듣던 서장훈과 이수근은 양육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 아니냐고 했다. 서장훈은 "본인 선택으로 한 아이의 아빠가 됐으니 너가 덜 먹어서라도 키워야 하는 거 아니냐"며 "다 안된다 하면 아이는 어쩌란 거냐"고 했다.

서장훈은 "솔직히 혼자선 방법이 없다"며 "훈련소 갈 때까지는 엄마가 보고 훈련소 갔다 와서 아침에 아이를 맡기고 찾아오고 해야하고 어떻게 금전 문제 때문에 아이를 버리냐"고 했다. 이어 "집 있는 걸 빼고 목돈이 생기면 그 돈으로 양육비를 쓰고 아버지 집에 들어가서 살아라"고 했다. 이수근 역시 "내 자식 이야기지 않냐"며 "우리야 3자니까 마음 편하게 이렇게 말하는 것 같나 본데 누구라도 이렇게 말했을 거다"고 충고했다.

이어진 의뢰인의 고민은 소개팅 앱 중독인 것 같다는 것이었다. 소개팅 앱을 무려 5개나 사용하고 있다는 의뢰인은 원래 21살 때까지 여성에게 관심이 없었다고 했다.

의뢰인은 "주변 사람한테 소개 받는 것도 한계가 있고 접근성이 좋아 사용중이다"며 "한 번에 4명과 대화할 때도 있는데 그 때는 헷갈릴 때가 있어서 난 진짜 진지한데 상대방은 장난으로 여기는 경우도 많다"고 했다.

이어 의뢰인은 앱 이용료만 2~3주동안 3~40만원 가량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의뢰인은 "일하면서도 손을 못떼겠더라"고 했다.

의뢰인은 또 앱으로 실제로 만난 적도 있었지만 그런 만남이 오래가지는 못했다고 했다. 서장훈은 "요즘 비대면 시대라 이해는 하지만 5개는 좀 그렇다"라며 "그것보다 자신의 내면에 집중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조언했다.

의뢰인은 "어릴 때 사랑을 많이 못받았다"며 "부모님께서 맞벌이를 하셨고 표현도 못해주셔서 애정표현도 들어 본 기억이 거의 없다"며 "외동이기도 해서 애정 결핍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부모님 영향도 있을 순 있지만 그런 이유로 애정결핍이라고 생각하는거는 자기 자신을 속단하는거다"며 "일단 스스로 침착하게 자신을 가꿔보도록 하고 너의 모습이 지금보다 훨씬 더 멋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해봐라"고 조언했다.

이외에도 곱슬 머리로 고민하는 남녀, 하나부터 열까지 맞지 않는 부부도 등장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