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男 피겨 새 역사' 차준환, 베이징 '톱 10' 보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차준환 선수가 한국 남자 피겨의 새 역사를 썼습니다. 4대륙 선수권 대회에서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이 대회 우승은 김연아 이후 13년 만으로, 한국 남자선수로는 최초입니다.

이다솜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번째 고난이도 4회전 점프인 쿼드러플 토룹에서 실수가 나왔지만, 이어진 4회전 점프 쿼드러플 살코를 완벽하게 성공합니다.

매끄러운 스텝 연기에 이은, 관중을 압도하는 아름다운 '이나바우어'까지.